[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22 14:15:52  |  수정일 : 2019-05-22 14:21:23.570 기사원문보기
현대건설, 이라크서 3조 규모 해수공급시설공사 따내···해외수주 마수걸이

[이투데이 구성헌 기자] 현대건설이 22일 이라크에서 총 24억5000만 달러(한화 약 2조9249억 원) 규모의 해수공급시설(common seawater supply project) 공사 loi(낙찰의향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공사는 이라크 석유부 산하 바스라석유회사(basrah oil company)가 발주한 바스라 남부 유전의 원유 증산을 위해 유정에 주입할 하루 5백만 배럴 용량의 물 생산이 가능한 해수처리 플랜트 프로젝트다.

총 공사금액이 24억5000만 달러에 달하는 이 공사는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수주한 초대형 공사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총 49개월이다.

이번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이라크 내 원유 생산량 증산과 동시에 재정 확충에 기여하며 경제 성장 기반 마련에 크게 공헌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수주는 이라크 지역 내 2014년 수주해 공사 수행 중인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에 이어 현대건설이 보유한 양질의 플랜트 공사 실적과 우수한 기술력, 이라크 정부 및 발주처의 전폭적 신뢰를 기반으로 대형 공사 수주 쾌거를 이뤘다는 데 의미가 깊다.

특히 1월 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ㆍ이라크 우호관계를 강화하고 실질 협력관계를 다져나가기 위한 외교 특사단이 방문했고 4월 재방문으로 수주 활동에 큰 역할을 했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도 특사단과 동행했으며 같은 시기 현대건설 부임 후 이라크, 쿠웨이트, 카타르 등 중동지역 및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현장을 점검하며 타지에서 고생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해외 수주 네트워크 확장에 힘쓰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지난 두 차례 이라크 전쟁 중 현지에 끝까지 남아 현장을 지키고 이라크에서 오랜 기간 주요한 국책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경제성장에 많은 기여를 한 현대건설에 대한 굳건한 신뢰감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향후에도 이라크 재건을 위한 개발 장기 계획으로 지속 발주될 것으로 전망되는 정유공장, 전력시설, 주택 등 다양한 분야의 수주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1977년 바스라 하수도 1단계 공사를 시작으로 이라크에 진출한 이래 알무사임 화력발전소 공사, 북부철도, 바그다드 메디컬시티,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 총 39건, 미화 약 70억 달러(한화 약 7조8000억 원)에 달하는 공사를 수주했다.

현재는 미화 약 60억 달러(한화 약 6조8000억 원) 규모의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를 조인트벤처(joint venture)의 리더로서 gs건설, sk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발주처와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이라크 내 선도적 입지를 다지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해외 수주 첫 포문을 열며 목표 달성을 위해 전통적 수주 우위지역인 중동ㆍ아시아 지역 중심으로 해외시장에서 선택과 집중, 시장 다변화 전략을 통해 수주를 확대할 것이며 가스ㆍ복합화력ㆍ매립/항만ㆍ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연관기사]
현대건설, 3조 원 규모 이라크 건설공사 낙찰의향서 접수
현대건설·태영 손잡은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에 실수요자 몰린다
현대건설, 미세먼지 관계없이 뛰노는 실내놀이터 ‘h 아이숲’ 선보여
취준생, 가장 취업하고 싶은 건설사 1위 ‘gs건설’
현대건설, 36km 길이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준공

IT/과학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