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야당과 국민이 봉이냐!"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6-29 12:25:58 기사원문
  • -
  • +
  • 인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워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야당과 국민의 인내심을 더 이상 시험 들게 하지 말라고 국민의힘에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워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야당과 국민의 인내심을 더 이상 시험 들게 하지 말라고 국민의힘에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집권여당을 향해 "야당과 국민의 인내심을 더 이상 시험 들게 하지 말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떻게 여당 원내대표 외유 일정에 민생회복을 위한 골든타임을 허비하고 원 구성 논의를 올스톱 시킬 수 있느냐"며 격분했다.

또 "국회 정상화가 늦어질수록 민생 경제 위기가 더 커지는 것은 상식"이라며 "국민의힘은 원내수석부대표 등에 전권을 위임해서라도 민주당 처럼 통 큰 양보안을 바로 제시해서 말로만이 아닌 진짜 협치의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사법개혁특위 가동을 두고 몽니를 부리는 것에 대해서도 "지난 4월 권력기관 2차 개편 즉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 일부 분리 과정에서 여야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중대범죄수사청, 즉 한국형FBI 발족과 함께 비대해진 경찰 등 수사기관에 대한 민주적·사법적 통제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런데 "국민의힘은 노골적인 검찰 편들기와 경찰 죽이기로 권력기관 정상화를 방해하더니 사법개혁특위 가동에도 비협조로 일관해 왔다"며 "당초 합의한 대로 사법개혁특위 정상 가동했다면 권력기관 개혁 입법 과정의 극심한 갈등이나 국회 정상화를 둘러싼 줄다리기도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그래서 후반기 원 구성 협상에 맞춰 약속 대 약속, 합의 대 합의의 이행을 통해 무너진 여야의 신뢰를 회복하자고 요구해왔던 것"이라며 즉시 사법개혁특위 가동 협조를 촉구했다.

또한 "민주당과 정의당은 사법개혁특위 위원 명단까지 이미 제출했다"며 "국민의힘도 바로 명단을 제출해 경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와 수사기관의 전문성 강화 등 권력기관 개혁의 신속한 후속 조치에 적극협력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