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서 얼굴 맞댄 한미 방위비 협상팀, 절충점 찾나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6 09:56:51 기사원문
  • -
  • +
  • 인쇄
워싱턴서 얼굴 맞댄 한미 방위비 협상팀, 절충점 찾나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지난 4일 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한미 간 9차 회의 참석차 미국으로 향하던 중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다.


외교가에 따르면 이날 협상은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대사와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각각 수석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개최 됐다. 이번 협상은 9차 회의로, 조 바이든 미 행정 출범 이후로는 두 번째다. 지난달 5일 화상으로 8차 회의를 진행한 후 한 달 만에 대면 방식으로 후속 회의를 열었다. 양측이 얼굴을 맞댄 건 지난 해 3월 이후 처음이기도 하다. 코로나 19 여파 및 미국의 대선 일정 등이 겹치면서 양측의 방위비 관련 협상은 사실상 멈춰 있었다. 하지만 바이든 정부가 조속한 타결에 무게를 실으면서 양국 협상팀도 쟁점 해결을 위한 막바지 작업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현재 워싱턴에 머물고 있는 정 대사는 7일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에 정 대사가 미국 협상팀을 추가로 한번 더 만나 의견 조율을 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 대사는 이번 워싱턴 회의에 앞서 "원칙적 측면에서 대부분의 쟁점 사항들이 해소되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빠른 합의안 마련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한미는


또 서로 수용 가능한 합리적이고 공평한 협상의 결과가 조속히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협정 운용을 위한 세부 사항들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는 지난 해 3월 2020년 분담금을 2019년 대비 13% 인상하는 방안에 잠정 합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면서 현재까지 합의안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한국 정부의 13% 인상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크며, 계약 기간 역시 한국 정부가 원하는 다년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