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하는 남친 사귄다”…17세 친딸 참수한 인도 아빠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3-05 22:08:46 기사원문
  • -
  • +
  • 인쇄
17세 친딸 참수한 인도 아빠
인도 명예살인, 매년 수백건 살인 자행돼


5일 BBC는 인도에서 한 남성이 17세 친딸을 참수한 후 경찰서를 향하다가 체포당했다고 보도했다.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에 사는 사베시 쿠마르라는 이 남성은 자신이 반대하는 사람과 사랑에 빠졌다는 이유로 17살 친딸을 참수한 후 경찰서를 찾았다. 그는 딸이 남자친구를 사귄다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고 그래서 더욱 화가 났다고 말했다.

쿠마르는 딸과 단둘만 집에 남게 되자 그녀를 방에 가둔 뒤 참수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훼손된 딸의 목을 들고 경찰서를 향하는 장면을 연출하다가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내가 (살인을) 했다. 내가 매듭지었다”고 범행을 인정하면서 “시신은 (집의) 방에 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쿠마르는 며칠 전 딸이 한 젊은이와 낯 뜨거운 장면을 연출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화가 난 그는 이후 딸을 혼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매년 수백명이 가족의 뜻에 반해 사랑에 빠지거나 결혼했다는 이유로 목숨을 잃는다.

카스트 전통이 남아있는 인도에서는 다른 계급 이성과 사귀거나 결혼한 이가 가족 구성원에 의해 살해당하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사회 운동가들은 이런 관습이 ‘명예살인’이라고 불리며 인도에서 해마다 수백명이 희생되고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한편 인도 대법원은 지난 2011년 명예살인으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사형에 처하도록 판결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