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총리실 산하 LH 조사팀, 진주 본사 압수수색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16:11:23 기사원문
  • -
  • +
  • 인쇄
[속보] 총리실 LH 합동조사단, LH 진주 본사 조사 시작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국무총리실 산하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남 진주 본사를 본격 조사하기 시작했다.


5일 총리실에 따르면 조사단은 이날 LH 진주 본사를 방문해 전격 조사에 들어갔다. 일단은 직원들의 토지거래 내역 전수조사에 대한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정례브리핑에서 “국무총리실 국무 1차장을 단장으로 관계기관 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정 총리는 “국토교통부와 LH 전 직원에 대해 다음주까지 거래내역 전수조사를 끝낼 예정”이라며 “경기도와 인천시 등 지자체 유관부서 업무 담당 공무원, 지자체 소속 개발공사 임직원 전체에 대해서도 최대한 신속히 조사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다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관계자나 청와대 관계자, 지자체 중 서울시 관계자 등은 조사 대상에 포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도 오늘부터 공직자 투기행위 신고를 받을 것"이라며 “내부정보를 이용하거나 공직자 윤리규범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되면 수사를 의뢰하는 등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