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MLB 시범경기서 볼넷 첫 출루… 김하성, 6타수 1안타 기록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3-04 09:44:48 기사원문
  • -
  • +
  • 인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 경기에 나선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과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볼넷을 가려내며 출루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3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샬럿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올시즌 시범경기에 처음 나섰다. 최지만은 이날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두 번 타석에 섰으나 안타 없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최지만은 1회 피츠버그 좌완 스티븐 브롤트를 상대해 타격했지만, 공은 유격수 자리로 이동한 3루수 윌머 디포의 글러브 속으로 빨려들어갔다.

최지만은 4회에 피츠버그 우완 닉 미어스를 상대로 볼넷을 얻으며 출루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5회 타석에서 르네 핀토에게 자리를 물려줬다. 최지만은 시범경기 개막 직전에 오른쪽 무릎 통증으로 앞서 3차례 시범경기에 모두 결장했다.김하성은 같은날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시범경기에 3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김하성의 이날 성적은 2타수 무안타 1볼넷이다. 김하성은 1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등장해 밀워키 우완 드루 라스무센에게서 볼넷을 얻어 1루로 걸어나갔다.

3회 1사 1루에서 좌완 브렌트 수터와 만난 김하성은 3구 삼진으로 꼼짝없이 잡혔다.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수터의 높은 직구에 배트를 헛돌린 것이다.

김하성은 5회 1사 1, 2루에서 좌완 앙헬 페르도모의 공을 공략했지만, 우익수 뜬공에 그치면서 타점을 올리는데 실패했다.

김하성은 6회초 닉 타니엘루와 교체됐다. 3일 현재 김하성의 MLB 시범경기 성적은 6타수 1안타(타율 0.167) 1볼넷이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