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대북 정책 동향 공유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2 17:16:11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정일환 기자]


▲<YONHAP PHOTO-3235> 업무보고하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2.24 toadboy@yna.co.kr/2021-02-24 14:46:42/<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235> 업무보고하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2.24 toadboy@yna.co.kr/2021-02-24 14:46:42/<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청와대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일 오전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는 한편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동향 등을 공유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서 실장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두 번째로 설리번 보좌관과 오늘 오전 9시 10분부터 1시간 동안 유선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간의 첫 번째 통화는 지난 1월 23일 이었다.

강 대변인은 통화에서 양측이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와 현재 진행 중인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동향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한·미가 지속적이면서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또 "양국 간 코로나 등 협력 방안과 함께 지역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며 "한·미 양국이 공통의 가치를 바탕으로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측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포함한 각급에서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이 수시로 이뤄지고 있는 점을 평가했다"며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조속한 시일 내에 대면 협의를 추진하고 계속해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과의 통화에서 한·미연합 군사훈련 관련 협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양국 현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이해해달라"며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

정일환 기자 whan@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