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의 혹한에서 가장 빨랐다…현대차 ‘2021 WRC 핀란드 북극 랠리’ 우승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3-01 16:12:00 기사원문
  • -
  • +
  • 인쇄
사진제공 | 현대자동차


- 오트 타낙 우승, 티에리 누빌 3위로 더블 포디움

- 영하 30도 눈길을 평균속도 121.6km/h로 주파

현대자동차가 2021 WRC 시즌 두 번째 대회인 핀란드 북극 랠리에서 올해 첫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26일부터 28일(현지시각)까지 핀란드 북부 로바니에미에서 진행된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World Rally Championship, 이하 WRC) 시즌 두 번째 대회인 핀란드 북극 랠리(이하 북극 랠리)에서 우승과 함께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영하 30도의 얼어붙은 설원 위를 주행해야 하기 때문에 모든 출전 차량들이 스터드(stud·타이어 고무에 박힌 징)가 박힌 스노타이어를 동일하게 장착해 경주차의 성능이 가장 중요하게 작용한 대회였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오트 타낙, 티에리 누빌, 크레이그 브린 3명의 선수가 ‘i20 Coupe WRC’ 경주차로 출전했다. 대회 시작부터 선두로 치고 나간 오트 타낙은 단 한차례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주행 능력을 선보이며 현대팀에게 2021 WRC 첫 번째 우승컵을 선사했다.



눈으로 뒤덮인 코스임에도 오트 타낙의 북극 랠리 평균 주파속도는 121.66km/h, 최고속도는 190km/h대에 이르렀다. 동료 티에리 누빌은 3위에 올라 현대팀은 더블 포디움(한 팀에서 두 명의 선수가 3위 이내 입상)을 달성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i20 Coupe WRC 랠리카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WRC 3연패의 대업을 달성하기 위해 앞으로 남은 일정도 최선을 다해 달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21 WRC는 총 12라운드로 치러질 예정이며, 3차전은 4월 22일부터 크로아티아에서 열린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생활·문화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