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이틀째 이상반응 총 112건 “두통 등 모두 경증"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2-28 19:44:54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구성헌 기자]


▲지난 27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인 의료원 관계자가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인 의료원 관계자가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째인 27일 하루 동안 97건의 이상반응 신고가 접수됐다. 다만 대부분 백신 접종 후에 나타날 수 있는 두통·피로감 등 경증 반응이었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하루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후 이상반응을 신고한 사람은 96명이다.

이들의 이상반응 유형은 두통과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예방접종 뒤 흔히 나타나는 경증 사례였다. 화이자 백신 이상반응은 1건으로, 역시 경미했다.

백신 접종 첫날이었던 지난 26일 보고된 이상반응은 15건으로, 이틀간 신고된 이상반응은 총 112건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11건, 화이자 백신 관련이 1건이다.

지난 26∼27일 이틀간 총 접종인원은 2만322명으로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2만22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300명이다.

방역당국은 그동안 해외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서는 접종부위 통증, 두통, 근육통, 피로감, 오한, 관절통, 발적 등의 이상반응이 흔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해왔다.

이는 면역형성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현상으로, 대부분 3일 이내에 사라진다. 인플루엔자 등 다른 감염병 예방백신을 접종할 때도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다.

백신 접종에서 가장 우려되는 부작용은 쇼크, 호흡곤란, 의식소실, 입술·입안의 부종 등을 동반하는 아나필락시스다. 아나필락시스는 보통 접종 이후 30분 이내에 발생하기 때문에 주사를 맞은 후 30분 정도는 접종기관에서 머물렀다가 귀가해야 한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이번이 처음이고 이상반응에 대한 걱정이 크기 때문에 다른 백신접종 때보다 이상반응 신고가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접종과 이상반응 사이의 인과성이 인정되면 보상한다. 아나필락시스나 중증신경계 이상반응 등이 보상 대상이 된다.

구성헌 기자 carlove@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