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신현수, 투항했나?…文 대통령 책임"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4 07: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野 “신현수, 투항했나?…文 대통령 책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권욱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것을 두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요구대로 ‘우리 편’에 서기로 해서 투항한 것은 아닌지 대단히 의아스럽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민정수석 사퇴 파동의 책임이 문 대통령에게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수석의 복귀를 놓고 “민정수석의 결기가 작심삼일에 그친 것인가”라며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당한 사람을 많이 봤다”고 밝혔다. 이어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와 불법 방지에 직을 걸어야 한다”며 “신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잘 지켜보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나아가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를 향해 “대통령 기밀 등을 관리하는 민정수석이 사표를 던지고 갔다가 되돌아오는 과정에서 제기했던 문제가 어떻게 정리됐는지, 무엇 때문에 정리됐는지 다 덮어둔 채 밀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이 무리하게 폭주하니 측근들에게 반란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권력의 핵심에서 반란이 일어나는 것은 정권 말기적 징후이고, 지금이라도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으면 봉합도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도 이 자리에서 “신 수석이 사의를 거뒀다고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며 “누가 어느 수준에서 인사 농단을 벌였는지 국민에게 밝혀야 하고 그 과정에서 법에 어긋난 것이 있다면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수석과 대학 동기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신 수석 사의 파동의 원인을 대통령에게서 찾았다. 그는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대통령과 수석비서관 사이에서 일어난 문제에 대해 대통령의 책임이 많다”며 “현 정권 들어서 과도하게 권력 의존형 인사를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 수석에 대해 “정치인이 되겠다는 야망을 가진 사람은 전혀 아니다”라며 “국정 난맥상을 바로잡아야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민정수석으로 들어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막상 부딪혀 보니 내부에 있는 강력한 친노, 친문, 강성 운동권 그룹의 압력이나 과도한 횡포에 아마 견뎌내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앞서 박 장관의 검찰 인사에 반발해 수차례 사의를 표명한 신 수석은 지난 18일 연차를 내고 지방에 머물다 나흘 만인 22일 청와대에 복귀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