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자기정치하려 해" 비판한 김경협 "평양감사도 자기 싫으면 못 하는 것"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2 13:10:49 기사원문
  • -
  • +
  • 인쇄
'신현수, 자기정치하려 해' 비판한 김경협 '평양감사도 자기 싫으면 못 하는 것'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연합뉴스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 패싱 논란' 속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하고 휴가에 들어갔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가운데 김경협 민주당 의원이 "자기정치를 하려고 한다"고 신 수석을 정조준했다.


김 의원은 22일 전파를 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신 수석의 청와대 복귀 여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본인의 판단에 달려 있다고 본다. 오늘부터 출근한다고 들었다"며 "대통령을 열심히 보좌할 생각이 있으면 하는 것이고 평양감사도 자기 싫으면 못 하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금 인사과정에 본인의 의사가 반영이 됐느냐 안 됐느냐로 지금 계속 논란인 것 같은데 법무부장관이 인사제청권을 가지고 대통령 재가를 받아서 발표하는 과정에 사실은 청와대 비서관의 역할은 이걸 제대로 전달하는 역할"이라며 "그런 역할에 충실해야 된다"고 신 수석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김 의원은 또한 "중요한 것은 지금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의 기조가 검찰개혁이고 검찰이 특정 인맥이 주요 요직을 독식하는 구조를 개혁해야 한다라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런 인사에 대해서 당연히 대통령을 보좌하는 비서관으로서는 당연히 거기에 맞춰서 실질적으로 제대로 보좌를 하는 게 임무"라고도 했다.



'신현수, 자기정치하려 해' 비판한 김경협 '평양감사도 자기 싫으면 못 하는 것'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아울러 김 의원은 "만약에 자기의 의사가 반영이 됐다 안 됐다, 이걸 가지고 사표를 낸다, 안 낸다(하는 건) 전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신 수석을 향해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여기에 덧붙여 김 의원은 "청와대 생활이라는 게 밖에서 실제로 하는 것보다 다르다"면서 "실제로 해 보면 생각보다 굉장히 힘들고 어려운 점도 있다. 자기가 실제로 어떤 일을 하겠다 하는 의지가 있으면 그걸 극복해 가면서 하는 것이고 아니면 못 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신 수석의 사의 표명 사실이 알려진 이후 잠잠했던 당내 비판 여론은 시간이 갈수록 확산하는 모양새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신 수석의 사의를 설득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전해진 가운데 신 수석이 문 대통령의 사의 반려를 수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신 수석을 향한 민주당 내부의 비판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형국이다.


사의를 표명하고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휴가를 떠난 신 수석은 예정대로 22일 청와대로 출근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 수석이 출근해 어떤 입장을 낼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31일 임명된 신 수석은 최근 문 대통령에게 여러 차례 사의를 밝혔다. 청와대가 밝힌 표면적 이유는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를 둘러싼 법무부와의 갈등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첫 검찰 출신 민정수석으로 부임한 신 수석은 지난 7일 발표된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에서 검찰의 입장을 관철시키려 했지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밀어붙인 인사안이 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았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