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4G 연속 멀티히트+타율 0.467 맹활약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4-06-20 19:00:02 기사원문
  • -
  • +
  • 인쇄
오타니 쇼헤이가 4경기 연속 멀티히트 행진을 이어갔지만, 소속팀 LA 다저스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오타니는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다저스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회초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돌아선 오타니는 2회초부터 본격적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2사 만루에서 상대 선발투수 우완 라이언 펠트너의 3구 패스트볼을 공략,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작렬시켰다. 이어 프레디 프리먼의 1타점 우전 적시타에 홈을 밟아 득점도 기록했다.





4회초 3루수 땅볼로 물러난 오타니는 6회초 멀티 히트를 완성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우완 불펜 자원 닉 미어스의 5구를 받아 쳐 우전 안타를 생산했다. 이후 8회초에는 콜로라도 우완 투수 제이크 버드로부터 삼구 삼진을 당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최종 성적은 5타수 2안타 3타점. 이로써 오타니는 4경기 연속 멀티히트에 성공했다. 시즌 타율도 0.316에서 0.317로 소폭 상승했다.

한편 오타니의 이런 활약에도 불구하고 다저스는 콜로라도에 6-7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9회말 우완 불펜 투수 요한 라미레즈가 브렌튼 도일에게 중견수 방면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맞은 것.

이날 결과로 3연승이 중단된 다저스는 30패(46승)째를 떠안았다. 반대로 3연패에서 벗어난 콜로라도는 26승 48패를 기록했다.



이한주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