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임채민·김동준 부상 복귀! 6월 A매치 휴식기 분위기 올린 제주, 후반기 반등 준비 마쳤다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4-06-13 21:37:01 기사원문
  • -
  • +
  • 인쇄
제주 유나이티드가 반등 준비를 마쳤다.

제주는 6월 16일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에서 2024시즌 K리그1 17라운드 대구 FC와의 대결을 벌인다. 2일 강원 FC전 이후 2주 만의 경기다.

제주는 6월 A매치 휴식기 동안 전열을 가다듬었다. 6일부터 10일까진 전라남도 벌교에서 4박 5일간 전지훈련을 소화했다. 제주는 벌교에서 체력 강화와 전술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했다.





부상자도 하나둘 돌아왔다. 주장 임채민을 비롯해 유리 조나탄, 김건웅, 김동준 등 포지션별 핵심 선수가 복귀했다. 작년 10월부터 긴 재활 중인 간판스타 구자철도 벌교 전지훈련에 함께했다. 정신적 지주인 구자철이 훈련을 소화하면서 팀 분위기가 한껏 올라왔다는 후문이다.

제주 김학범 감독은 “휴식기 동안 재정비를 마쳤다”며 “우리의 경쟁력을 한껏 끌어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부상자들이 돌아오면서 우리의 문제에 대한 해답도 찾았다. 대구 원정에서 다시 올라선다는 각오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제주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제주는 2024시즌 K리그1 16경기에서 6승 2무 8패(승점 20점)를 기록하고 있다. 제주는 K리그1 12개 구단 중 6위에 올라 있다.

이근승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