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여중생 성폭행 3번째 가해자도 직장 잃을 위기"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4-06-07 00:24:00 기사원문
  • -
  • +
  • 인쇄
2004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사진=유튜브 채널)
2004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사진=유튜브 채널)

2004년 경남 밀양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남성의 현재 직장에서 임시 발령 조치가 내려진 사실이 확인됐다.

이와 관련된 정보는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가 아닌 '전투토끼'를 통해 최초로 공개되었다.

해당 채널은 가해자로 지목된 A씨의 신상 정보를 상세히 공개하며 사회적 관심을 끌고 있다.

A 씨의 직장은 유명 대기업 통신부문 계열사로 밝혀졌으며, 신상 정보의 온라인 확산 이후 임시 발령 조치를 받았다고 한다.

이 기업은 현재 A 씨의 재직 사실을 확인했으며, 업무 지속이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해 해당 조치를 취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법적 절차에 따른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실관계에 따라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정보와 사진 / 디시인사이드갤러리 캡쳐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정보와 사진 / 디시인사이드갤러리 캡쳐

별도로, 볼보자동차코리아 딜러사인 아이언모터스는 자사 SNS를 통해 또 다른 유튜브 채널인 '나락보관소'에 의해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30대 남성 직원에 대한 해고 소식을 공유했다.

이 회사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나락보관소'는 가해 남성들뿐만 아니라 당시 사건을 옹호하고 피해자를 조롱했던 현직 경남지역 여성 경찰 등의 신상 정보도 공개한 바 있다.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12월, 밀양지역 고등학생 44명이 울산지역 여중생 1명을 대상으로 1년간 지속적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가해자 중 10명만이 검찰에 기소되었고, 나머지는 다양한 이유로 공소권 없음 처리되어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