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총선 40여 일 앞두고 아직도 선거구 획정 ‘평행선’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4-02-27 17:05:59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27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중진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2대 총선을 40여 일 앞두고도 여야가 선거구 획정 문제를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선거일 14일전)까지는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이다.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지 못 하면 3월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

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에 전북 지역구 의석수 10석을 현행대로 유지하는 대신 비례대표 의석을 1석 줄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즉각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나서 의원정수를 현행 300석에서 301석을 늘리는 중재안까지 내놓았지만 이 역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대구 달서을)와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김 의장 주재로 회동했지만 선거구 획정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홍 원내대표는 “선거구 획정위 원안대로 가자”고 사실상 최후통첩을 날렸다.

그는 “민주당은 원칙도 없고 편파적이며 인구소멸지역에 대한 배려도 없는 선거구 획정위안을 개선하려 노력했다”며 “그럼에도 국민의힘은 비협조적이었다”고 획정위 원안 통과를 시사했다.

민주당의 핵심 지지기반인 전북에서 비록 1석이 줄고 그간 민주당이 석권해 온 서울 노원구의 선거구가 3석에서 2석으로 줄어들더라도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인천과 경기에서 각각 1석이 늘어나는 만큼 크게 손해볼 것은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비례대표 의석을 기존 47석에서 46석으로 줄이는 방안을 대안으로 꺼냈지만 이 역시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윤 원내대표는 “(비례대표 1석을 줄이는 방안을) 제가 공개 제안했다”며 “만날 필요가 있다면 (민주당)이 연락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