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총선 ‘공천 논란’…친명·비명 갈등 심화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4-02-26 16:17:40 기사원문
  • -
  • +
  • 인쇄
26일 국회에서 열린 '동물학대 없는 대한민국,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홍익표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친명(친이재명)계 중심 공천 논란으로 인해 내부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

비명(비이재명)계 위주의 ‘현역 의정활동평가 하위 20%’와 소위 ‘유령 여론조사’ 의혹 등 공천 잡음에 이어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의 단수공천 심사 결과에 대한 문제 제기로 번지는 분위기다.

당내 일각에서는 ‘친명(친이재명) 본선행, 비명(비이재명) 경선행’이 공관위의 공천 공식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다.

실제 공관위가 25일까지 7차에 걸쳐 발표한 현역 의원 단수공천자 51명 가운데 대다수는 친명계였다.

이를 두고 26일에는 단수공천 대상자 중 비명색이 뚜렷한 현역 의원은 사실상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윤건영(초선·서울 구로을) 의원뿐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비명계 송갑석(재선·광주 서갑)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기울어진 운동장 정도가 아니라 아예 뒤집힌 운동장 같은 느낌”이라며 “단수공천된 현역 51명 가운데 지도부나 당직자가 아닌 사람은 6명 정도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최근 공관위로부터 ‘하위 20% 통보’를 받은 송 의원은 조인철 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과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하위 20%에 든 현역은 경선 득표의 20%가 깎인다.

비명계 중진이자 하위 10%에 포함된 설훈(5선·경기 부천을) 의원도 라디오에서 “현역 단수공천자 가운데 부산과 경남을 빼고 특혜를 받았다고 할 수 있는 사람은 윤건영 의원 한 명뿐”이라고 했다.

이어 “(경선이 아닌 방식으로) 출마하기로 결정했다. 30%를 감산 받으면 통과할 사람은 민주당 내 아무도 없다”며 탈당을 시사했다.

친명계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이 비명계 강병원(재선) 의원과 강 의원 지역구인 서울 은평을에서 경선을 치르도록 한 공관위 결정을 두고도 여진이 이어졌다.

홍익표 원내대표와 고민정 최고위원은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김 위원장의 은평을 출마가 부적절하다며 반대 의견을 개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권칠승 수석대변은 이날 공지를 통해 “경선 결정에 대한 재심위의 기각 결정 건에는 최고위가 의결권을 갖고 있지 않다”며 논란 차단에 나섰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