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빅쇼’ 진성, 이찬원에 “제일 아끼는 후배? 다 똑같아...이유도 없이 고맙고 예쁘다” [MK★TV픽]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4-02-11 06:00:02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수 이찬원이 선배 진성에게 섭섭한 마음을 표출한 가운데, 진성의 달콤한 한 마디가 그의 마음을 움직였다.

지난 10일 오후 KBS2 설특집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이 전파를 탔다.



‘진성빅쇼’는 ‘보릿고개’, ‘태클을 걸지마’, ‘내가 바보야’, ‘안동역에서’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폭넓은 세대의 사랑을 받아온 ‘트롯 메들리의 최강자’ 진성이 40년 무명 시절과 벼락같이 찾아온 혈액암을 극복하고 다시 맞이한 인생의 황금기를 돌아보며 “괜찮아”, “다 잘 될 거야”(be okay)라는 긍정의 메시지와 시청자들에게 새해 복(bok)을 기원하는 뮤직 토크쇼다.

이날 이찬원은 반짝이가 돋보이는 의상을 입고 등장했고, 특유의 구수한 창법으로 선물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노래가 끝난 후 이찬원은 선배 진성에게 “정동원을 만날 때는 ‘내가 제일 아끼는 후배다’라고 말하고 김호중을 만날 때도 ‘내가 제일 아끼는 후배다’라고 말하는데 섭섭하다”라고 속내를 표했다.

당황한 진성은 “동원이도 귀하고 호중이도 귀하고, 찬원이는 조금 더 귀한 친구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내 “다 똑같다. 서운해하지 마라”고 토닥이며 “호중이는 사실 선물을 가지고 와서...”라고 언급했다.

이찬원은 “다음에 또 이런 쇼를 개최하신다면 김호중이 준비한 선물 2배로 준비하겠다”라고 공약해 눈길을 모았다.

이후 MC 장윤정은 이찬원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진성의 ‘울엄마’로 우승을 차지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 자연스럽게 한 소절 유도했다. 이찬원은 즉석에서 ‘울엄마’를 열창했고, 현장을 찾은 관객들은 큰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특히 진성은 “이유도 없이 ‘고맙고 예쁘다’라고 말하고 싶다”라며 무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자 이찬원은 “감사하다”라고 밝히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한편 KBS 설 특집 쇼는 지난 2021년 29%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한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를 시작으로 ‘피어나라 대한민국 심수봉’, ‘We’re HERO 임영웅’까지, 매년 두 자릿수의 경이로운 시청률을 달성해 대한민국 대표 명절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