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비스-마카오관광청, 항공·호텔·투어&티켓 최대 30% 할인

[ 뉴스와이어 ] / 기사승인 : 2023-12-21 11:11:34 기사원문
  • -
  • +
  • 인쇄
12월 31일까지 마카오 여행 지원 이벤트 진행
에어마카오·진에어·제주항공·에어부산 항공권 특별한 가격으로 제공
더 파리지앵 마카오, 안다즈 마카오 등 인기 호텔 특전
마카오 타워 전망대, 코타이 젯 페리 탑승권 등 투어&티켓 할인
해외 항공권 구매 시 호텔·투어&티켓 할인 쿠폰 증정


투어비스가 마카오 항공·호텔·투어&티켓을 최대 30% 할인가로 제공한다
투어비스가 마카오 항공·호텔·투어&티켓을 최대 30% 할인가로 제공한다


타이드스퀘어가 운영하는 온라인 여행 플랫폼 투어비스가 마카오관광청과 제휴해 ‘함께하면 더 즐거운 마카오 여행’ 이벤트를 진행한다. 투어비스는 연말연시 이색적인 단거리 해외여행을 고민하는 사람을 위해 마카오를 선정하고, 이번 이벤트를 통해 12월 31일까지 추천 명소부터 항공·호텔·투어&티켓 할인 등의 특전을 제공한다.

마카오는 ‘동양의 라스베이거스’, ‘아시아의 작은 유럽’으로 불리는 이국적인 여행지다. 마카오 반도에서는 포르투갈의 영향을 받은 유럽풍 건물과 유적지를 볼 수 있으며, 타이파에서는 전통 음식부터 미쉐린 레스토랑까지 다양한 음식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코타이에서는 세계 유수의 호텔 브랜드를, 콜로안에서는 여유로움과 한적함을 경험할 수 있어 취향대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투어비스는 ‘함께하면 더 즐거운 마카오 여행’이라는 이벤트 콘셉트에 맞게 항공부터 호텔, 투어&티켓까지 마카오 여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전 상품 특전을 준비했다.

먼저 항공권은 매일 직항을 운항하는 에어마카오, 진에어, 제주항공과 주 3회 운항하는 에어부산 노선을 특별한 가격으로 제공한다. 해당 항공사의 마카오 항공권 검색 시 혜택이 적용된 요금을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항공사별 요금 비교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강화했다.

호텔은 할인 쿠폰 2종과 호텔별 특전을 준비했다. 이벤트 기간 내 해외 호텔 전용 7% 쿠폰과 마카오 전 호텔 연박 전용 5만원 쿠폰을 제공하며, 안다즈 마카오 예약 시 미니바 1회 무료 특전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투어&티켓은 마카오 타워 전망대 입장권, 마카오 팀랩 수퍼 네이처 티켓, 코타이 젯 페리 탑승권 등 인기 상품 6개를 최대 30% 할인가로 제공한다.

투어비스는 해외 항공권 구매 시 호텔 10%, 투어&티켓 5% 할인 쿠폰을 즉시 제공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혜택’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전달할 예정이다.

투어비스 소개

투어비스는 2000년 1월 시작한 온라인 여행 플랫폼으로 항공·호텔·투어&티켓에 자체 기술을 보유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항공에 NDC 플랫폼(2021년 11월부터 ARM Index로 명칭 변경)을 적용했으며, 2020년에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정부 주관 ‘대한민국 숙박대전’과 ‘국내여행상품 할인지원사업’을 동시에 진행하고, 2021년 상반기에는 대한항공과 마일리지 적립 제휴를 진행하는 등 서비스를 다각도로 강화했다.

타이드스퀘어 소개

타이드스퀘어는 온라인 여행 플랫폼 ‘투어비스’와 프리미엄 브랜드 ‘현대카드 PRIVIA 여행’을 운영하고 있는 트래블 테크(Travel tech) 기업이다. 2021년 대한항공과 마일리지 적립 제휴 및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항공권 검색·예매·발권이 가능한 카카오 T 항공을 론칭해 여행 서비스를 다각도로 강화했으며, 다양한 정부·단체 주관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국가대표 여행플랫폼으로 입지를 다졌다. 또 설립 7년 만에 국내 종합 여행사 5위권(BSP 기준)에 진입하며 빠르게 성장하는 것은 물론 국내 최초로 ARM Index(옛 ‘NDC Capable Level 3’ & ‘NDC Aggregator Level 4’) 기술 인증을 획득하며 독보적인 트래블 테크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출처: 타이드스퀘어

언론연락처: 타이드스퀘어 디지털마케팅팀 황재선 매니저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