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안하던 짓’ 파이터 추성훈, 첫 게스트 등판! 최시원과 이글아이 눈 맞춤 포착! '엉덩이 밀기'로 묘한(?) 분위기 형성!

[ 이슈와뉴스 ] / 기사승인 : 2023-06-09 14:37:13 기사원문
  • -
  • +
  • 인쇄

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사진제공 : 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섹시 야마’ 격투가 추성훈이 MBC 새 토크 버라이어티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이하 ‘안하던 짓‘, 연출 강성아, 이민재)’의 첫 게스트로 등판한다. 그가 최시원과 이글아이 눈 맞춤으로 묘한(?) 분위기를 풍겨내는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추성훈의 ‘안하던 짓’이 정체를 드러내며 녹화장이 마치 경기장을 방불케 하는 혼돈의 카오스 현장이 됐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1일 일요일 밤 10시 45분에 첫 방송되는 ‘안하던 짓’은 대세 예능 MC로 거듭나기를 소망하는 이용진, 최시원, 조세호, 주우재, 유병재가 매주 새로운 게스트의 ‘안하던 짓’을 키워드로 스튜디오 토크와 버라이어티를 펼쳐내는 다채로운 형식의 예능이다.



의미 있는 첫 녹화의 게스트는 추성훈이었다. 그를 추론할 수 있는 늘 ‘하던 짓’의 단서는 콜라였고, 추성훈은 각종 예능에서 선보여 왔던 콜라 원샷 후 용트림에 대해 “원래 참을 수 있다”며 도전에 나서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과연 그가 자신만만하게 말했던 대로 용트림을 참을 수 있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후 경기장에서 던지면 항복을 의미하는 흰 수건이 등장했고, 추성훈의 ‘안하던 짓’이 ‘항복’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에 ‘안하던 짓’인 항복과 관련된 다수의 게임이 등장했고, 그중에서 ‘엉덩이 밀기’가 큰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추성훈은 이용진, 최시원, 조세호, 주우재, 유병재 5인 중 최약체부터 최강자의 순위를 정했는데, 최강자로 뽑힌 최시원과 ‘엉덩이 밀기’ 한 판이 벌어졌다. 세기의 대결(?)이 펼쳐지기 직전 엉덩이를 마주하게 된 두 사람은 뜻밖의 당황스러운 상황에 직면해 웃음을 유발했다. 바로 서로의 한껏 추켜 올라간 엉덩이를 엉덩이로 느낀 두 사람이 깜짝 놀라 이글거리는 ‘눈 맞춤’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



이 밖에도 추성훈은 엉덩이를 집에 두고(?) 온 주우재의 엉덩이를 마주한 뒤 토끼 눈으로 “불쌍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최약체로 뽑힌 주우재와 유병재가 추성훈 앞에서 육탄전(?)을 벌이는 모습도 공개돼 웃음을 자아낸다. 자존심을 건 이들의 한 판 승부가 왜 육탄전으로 이어지게 된 것인지 호기심을 높인다.



한편, 추성훈은 자신이 ‘안하던 짓’인 ‘항복’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5MC와 다양한 토크와 미니 게임을 한 뒤 큰 도전에 나선다. 제작진이 준비한 버라이어티한 대결의 정체가 무엇일지, 안하던 짓인 ‘항복’을 이끌어낼 제작진이 준비한 경기에 임하는 격투가 추성훈의 멋진 도전은 오는 11일 일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되는 ‘안하던 짓’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용진, 최시원, 조세호, 주우재, 유병재 5인이 게스트의 ‘안하던 짓’을 하며 찐 피땀눈물을 흘릴 순도 100%의 찐 예능 MBC ‘안하던 짓’은 거침없는 토크와 몸 개그를 펼치는 ‘성장형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버라이어티 특유의 재미를 안길 것으로 기대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