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기적의 형제’ 정우 “배우로서 기둥이 될 만한 작품, 새삼 일상의 감사함 느낀 기적의 현장.”

[ 이슈와뉴스 ] / 기사승인 : 2023-06-09 14:37:13 기사원문
  • -
  • +
  • 인쇄

MI, SLL
사진제공 : MI, SLL




JTBC ‘기적의 형제’ 정우가 연일 호평 세례를 이끌며 지난 8일 종영한 ‘나쁜 엄마’의 바통을 이어받아 웰메이드 휴먼 드라마의 계보를 이끈다. 그런 그가 오는 28일 첫 방송에 앞서, “배우로서 기둥이 될 만한 작품을 만나 새삼 일상의 감사함을 느낀 기적의 현장”이었다는 소감을 직접 전해왔다.



JTBC 새 수목드라마 ‘기적의 형제’(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SLL)에서 정우가 연기하는 작가 지망생 ‘육동주’는 오랜 시간 등단하지 못하고 생활고에 시달리다 유혹의 선을 넘어버린 인물이다. 누가 쓴지 모르는 원고를 손에 넣고, 평소 같으면 하지 않았을 선택의 상황까지 맞물리며 얼떨결에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기 때문이다. 이에 동주를 “양심의 기로에 선 주인공”이라 표현한 정우는 “그래서 두려움, 기쁨, 슬픔 등 갖가지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타는데, 이 모든 것이 시청자들에게 일관되게 보이고 설득력 있게 다가가려면 진정성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여름부터 8개월여 동안 진심을 다해 캐릭터를 완성시킨 그의 믿고 보는 연기가 기다려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가 이렇게 진정성 있게 작품과 캐릭터에 다가갈 수 있었던 데는 ‘거장 콤비’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지지와 응원이 있었다. “24년이란 오랜 시간 함께 해온 분들의 호흡이 너무나 궁금했다”는 정우는 “뜨거운 리더십으로 현장을 무대로 만들어 주시고 섬세하게 모니터링 하나도 배우와 함께 호흡하는 감독님, 언제나 캐릭터를 어떻게 풀어야할 지 정답이 있는 탄탄한 대본을 주시는 작가님, 그리고 내가 해석한 동주를 좋아해주신 두 분 덕분에 즐겁게 느끼고 배우는 현장이었다”고 ‘육동주’로 살았던 시간을 소회했다.



기적의 브로맨스를 함께 그려낼 ‘동생’ 배현성 역시 끝까지 함께 힘을 낼 수 있었던 훌륭한 파트너였다. 배현성은 정우를 “연기뿐 아니라 모든 면에서 너무 멋진 선배”라고 말했다. “조언과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큰 도움이 됐다. 리허설도 많이 맞춰주셔서 긴장을 덜했다. 그리고 언제나 편안하고 유연하게 연기하시는 걸 보면서 많이 배웠다”며, 작품 안에서도, 현실에서도 정우가 언제나 ‘든든한 버팀목’이었다고 고백한 것. 정우 역시 “동생을 지켜봤고, 응원했고, 마지막까지 정성을 쏟자고 다짐하며 함께 달려왔다. 촬영 마지막 날 너무 예쁘고 기특해서 현성에게 뽀뽀를 해줬다”고 화답했다.



이처럼 듣기만 해도 행복하고 즐거웠던 현장이 그려지는 이번 작품에 대해 정우는 ‘감사’란 표현을 많이 썼다. “‘기적의 형제’는 배우로서 기둥이 될 만한 작품인데, 이를 세상에 선보일 수 있게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것. 좋은 대본 주신 작가님, 맘껏 연기하게 해주신 열정적 감독님, 즐겁게 연기할 맛나게 같이 호흡한 선후배 배우들에게 모두 그 마음을 표현한 정우는 “이렇게 함께 느끼고 웃을 수 있는 일상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새삼 느끼게 해준 좋은 작품”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진실을 좇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뼈아픈 현실 속에서도 지켜야 하는 인간애를 꾸준히 이야기해온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메시지가 정우의 연기를 통해 어떻게 전해질지 기대를 자극하는 가운데, 정우는 마지막으로 “이번 작품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의 상처와 고통을 어루만지는 긍정 에너지가 전파되길 바란다”는 희망을 남겼다.



‘윤동주’가 되고 싶지만 현실은 빚뿐인 작가 지망생 ‘육동주’와 특별한 능력을 가진 정체불명의 소년 ‘강산’이 시간의 경계를 넘어선 진실 찾기를 통해 기적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그린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 ‘기적의 형제’는 오는 6월 28일 수요일 밤 10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