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내 부상? 동료들 고생에 비하면야.."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2-06 06:22:01 기사원문
  • -
  • +
  • 인쇄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1-4로 패배했다.

한국은 전반에만 4실점하며 힘든 경기를 했다. 다행히 후반 31분 나온 백승호의 만회골로 체면 치레를 했다.



이번 대회에서 마스크 투혼을 보인 손흥민은 3회 연속 월드컵 득점에 실패했다. 4경기 출전에 1어시스트 기록을 남기고 카타르를 떠난다.

경기 후 손흥민은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들 정말 고생했다”라며 운을 뗀 뒤 “축구팬 여러분,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스럽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말을 이어간 그는 “최선을 다했지만 차이를 줄이려고 선수들도 노력했다. 너무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렇지만 선수들이 여기까지 오는 데 있어 자랑스럽게 싸웠다. 그 부분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마스크 투혼을 선보였다. 아직 안와골절 부상에서 완벽하게 회복한 상황이 아니다 보니 헤딩을 할 수도 없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아픈 건 괜찮다. 선수들이 고생한 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선수들이 고생하고, 헌신해 준 모습이 고마웠다. 이 자리를 빌려서 선수들에게 너무나도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젊은 선수들이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강인을 비롯해 이날 데뷔골을 넣은 백승호, 한국 선수 사상 첫 멀티골을 넣은 조규성은 카타르월드컵 스타로 떠올랐다.

손흥민도 “우리 선수들이 꾸준히 잘 해줘야 한다. 앞으로도 책임감 가지고 해야 한다. 강인이를 비롯해 승호는 오늘 데뷔골까지 넣었다. 고맙다. 월드컵에서 가진 실력을 펼칠 수 있어 자랑스럽다. 이것이 끝이 아니라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들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끝으로 손흥민은 “정말 죄송스러운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지금껏 받지 못했던 특별한 경험을 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 선수들과 더 발전하는 모습 보여주겠다. 지금까지 해준 것처럼 많은 응원과 성원 부탁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