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6강 진출 가능성 빨간불' 한국 가나 앤서니 테일러 심판 인스타 맹비난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1-29 06:32:15 기사원문
  • -
  • +
  • 인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의 완장이 교체된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SNS
'한국 16강 진출 가능성 빨간불' 한국 가나 앤서니 테일러 심판 인스타 맹비난 / 사진=대한축구협회 SNS

'한국 16강 진출 가능성'이 매우 낮아진 가운데 한국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나이 44·국적 잉글랜드)를 향한 맹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이미 수차례 판정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그에겐 전세계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것.

한국과 가나전을 진행한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테일러 심판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가나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 종료 직전 추가 시간 고려 없이 한국의 코너킥 기회를 무시한 채 경기를 종료했다.

또 상대의 핸드볼 파울에 따른 득점을 인정하고, 경기 종료 직전엔 한국의 마지막 코너킥을 무시했다.

이에 영국 텔레그래프는 "한국은 경기 막판 마지막 기회를 기대했지만, 테일러 심판은 그대로 경기를 끝내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었고, 테일러 심판은 분노한 선수들과 벤투 감독에게 둘러싸였다. 대혼란이자 무질서한 경기였다"고 꼬집었다.

미국 더컴백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테일러 심판의 결정에 축구계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거 "한국과 가나전은 매우 재미있는 경기였지만 논란의 여지가 있는 상황 속에 경기가 종료됐다. 경기 막판 팀이 세트피스 기회를 얻으면 이를 허용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테일러 심판은 그렇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마지막 코너킥을 얻었다면, 무엇이 달라졌을지 그 누구도 모를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벤투 감독은 테일러 심판을 향해 거칠게 항의했다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날 패배한 한국은 1무 1패(승점 1)로 16강 진출에 비상이 걸렸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