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좌절? 혼돈의 E조 16강 경우의 수는?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1-28 07:08:01 기사원문
  • -
  • +
  • 인쇄
혼돈의 E조. 16강 진출의 경우의 수는?

E조 4개팀은 27일과 28일(한국시간)에 걸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경기를 치렀다. 그 결과 2경기를 치렀음에도 조기 진출 확정이나 탈락팀 없이 4개 팀이 최종전 결과에 따라 모두 진출하거나 탈락할 수 있는 경우의 수가 생겼다.

우선 일본은 27일 오후 7시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1차전 독일전에 승리한 일본과 1차전 스페인전에서 패했던 코스타리카는 1승 1패로 승점 3점으로 동률이 됐다. 다만, 득실차에서 크게 앞서는 일본이 2위(득실차 0), 코스타리카가 3위(득실차 마이너스 6)다.

독일은 2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경기서 1-1, 무승부를 거두고 기사회생했다. 스페인은 1승 1무의 스페인이 승점 4점으로 1위, 독일은 1무 1패 승점 1점으로 조 4위가 됐다.

결국 E조의 16강 진출팀은 최종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스페인은 조별리그 최종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이기면 조1위 진출, 비기기만 하더라도 승점 5점으로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자칫 패하더라도 득실차에서 매우 앞서고 있어 여전히 진출 가능성이 높은 유리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 경우엔 혹시나 코스타리카가 독일을 잡으면 탈락하게 된다.

독일은 2개 대회 연속 조별리그 탈락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 자력 16강 진출 가능성은 없다. 코스타리카와의 최종전에서 무조건 대승을 거둬야 한다. 비기거나 진다면 탈락 확정이다. 승리 이후 스페인이 일본에 승리 또는 무승부를 거두기를 기다려야 한다. 스페인이 진다면 승점은 4점으로 같아도 스페인에 득실차(현재 득실차 6)로 밀려 떨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만약 스페인과 일본이 비긴다면 다시 2위를 두고 일본(현재 득실차 0)과 득실차를 따져야 한다. 이 경우 독일은 현재 득실차가 마이너스 1이기 때문에 2점 차 이상으로 승리해야 일본을 제치고 16강에 갈 수 있다.



일본은 16강 진출을 위해선 스페인을 잡는 것이 가장 좋은 시나리오다. 그렇게 된다면 승점 6점을 획득하는 일본(득실차 0)은 16강이 확정되고 조 1위도 노려볼 수 있다.

하지만 최종 스페인전에서 만약 비기게 되더라도 일본의 16강행 가능성은 남아 있다. 앞서 언급한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비기는 경우의 수다. 그러나 만약에라도 코스타리카가 독일을 잡고 일본이 비긴다면, 코스타리카와 스페인이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코스타리카의 경우 독일을 잡는다면 승점 6점으로 16강이 자력으로 확정된다. 하지만 비기는 경우(승점 4점)에는 일본과 스페인의 경기 상황을 따져봐야 한다. 스페인이 일본에 이기면 16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스페인과 일본이 비기면 득실차로, 일본이 이긴다면 승점에서 밀려 탈락한다.

[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