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의심 지운 후반 소나기 슈팅, 경이로움을 넘어 두려웠던 브라질 [카타르월드컵]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1-25 06:34:01 기사원문
  • -
  • +
  • 인쇄
경이로움을 넘어섰다. 경기가 끝난 그라운드에는 그저 두려움만 남았다.

브라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G조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스코어는 2-0일뿐이지만 체감상 느낄 수 있는 격차는 20-0이었다. 브라질은 무려 24개의 슈팅을 시도했고 유효 슈팅만 10개였다.



전반까지만 하더라도 브라질은 과연 우승 후보가 맞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들 정도로 무기력했다. 유럽 지역 예선에서 무패를 기록, 포르투갈을 제치고 본선 직행에 성공한 세르비아의 방패는 두꺼웠다. 특히 장신 선수들이 버틴 수비진과 골키퍼 바냐 사비치는 ‘통곡의 벽’이었다.

브라질은 전반 네이마르의 슈팅을 시작으로 카제미루와 하피냐의 공격 외 위협적인 장면이 없었다. 하피냐의 경우 완벽한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이 사비치에게 막히고 말았다.

전반 4개에 불과했던 슈팅은 후반에 갑자기 24개로 불어났다. 득점을 노린 세르비아가 수비 라인을 올리자 브라질이 역습에 나선 것이다. 비니시우스 주니어와 하피냐, 그리고 네이마르는 빈 공간을 철저히 노렸고 히샤를리송은 페널티 박스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계속 두드리던 브라질은 후반 17분 비니시우스의 슈팅을 사비치가 쳐내자 히샤를리송이 재차 슈팅하며 골문을 열었다. 좀처럼 열리지 않았던 세르비아의 수비벽이 무너진 순간이었다.

버티던 세르비아도 지칠 수밖에 없었다. 동점을 위해 라인을 올리면 역습에 당했고 또 내리니 중거리 슈팅이 쏟아졌다. 카제미루와 알렉스 산드루의 슈팅이 골포스트를 연달아 맞기도 했다. 결국 후반 28분 비니시우스의 패스를 받은 히샤를리송이 이번 대회 최고의 명장면이 될 시저스 킥으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2-0으로 달아난 브라질이지만 한 번 맡은 골 냄새를 포기하지 않았다. 세르비아가 추격 의지를 보이기도 전에 연신 슈팅을 날렸다. 사비치의 선방 쇼가 아니었다면 크게 당할 뻔했다.

세르비아가 보여준 이날 대 브라질 수비는 결점이 없었다. 좌우 측에서 정신없이 날아오는 크로스를 모두 튕겨냈다. 실점 확률을 낮추기 위해 페널티 박스로의 침투를 최대한 제어, 중거리 슈팅을 유도했다. 그럼에도 브라질은 후반 들어 어느새 골문 바로 앞까지 많은 선수를 배치했고 세르비아가 라인을 올린 틈을 모두 득점으로 연결했다.

잘 막아냈음에도 결국 뚫어내는 창, ‘가불기’ 등 브라질의 이번 월드컵 첫 경기는 경이로움을 넘어 두려움만 남겼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