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다시 만난 정현-권순우, 코리아오픈 테니스 복식 8강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9-29 00: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환상의 복식조’ 정현과 권순우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에서 한스 하흐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후에이(필리핀) 조를 맞아 득점에 성공한 기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환상의 복식조’ 정현과 권순우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에서 한스 하흐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후에이(필리핀) 조를 맞아 득점에 성공한 기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많은 관중 앞에서 다시 경기할 수 있어서 기쁘다. 이기지 못하더라도 좋은 모습을 보이려고 했는데 결과도 잘 나와 다행이다. (몸 상태는) 지금까지는 좋다. 복식이라 무리하지 않을 수 있었고, (권)순우와 호흡도 잘 맞았다”(정현)



2018년 호주오픈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 대회 단식 4강 진출의 신화를 썼던 정현이 2년 만에 치른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정현은 권순우(당진시청)와 ‘환상의 복식조’를 결성하여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총상금 123만7천570 달러) 복식 8강에 진출했다.



정현-권순우 조는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복식 1회전에서 한스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휴이(필리핀) 조에 2-1(2-6 6-2 10-8) 역전승을 거뒀다.



정현은 최근 허리 부상 때문에 2020년 9월 프랑스오픈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2016년 10월 중국 닝보 챌린저 이후 거의 6년 만에 다시 권순우와 한 조로 복식 경기에 나선 정현은 "처음부터 끝까지 순우가 리드를 잘 해줬다"며 "경기 감각이 떨어져서 순우에게 의지를 많이 했는데, 다음 경기에는 더 좋은 호흡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평일 저녁에도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은 가운데 열린 이날 경기에서 정현-권순우 조는 1세트를 2-6으로 내주며 기선을 뺏겼다.



그러나 2세트 들어 특유의 백핸드 등 경기 감각이 살아난 정현을 앞세운 한국 조는 2세트를 6-2로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매치 타이브레이크로 진행된 마지막 3세트는 8-8까지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경기 막판 정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7-7에서 강력한 서브 포인트로 8-7을 만들었고, 8-8에서는 네트 앞 발리로 득점해 9-8 매치 포인트를 끌어냈다.



마무리는 권순우의 몫이었다. 권순우는 랠리 상황에서 상대 키를 넘기는 로브 샷으로 1시간 12분이 걸린 1회전 경기를 끝냈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에서 정현이 네트 위로 공을 넘기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에서 정현이 네트 위로 공을 넘기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현-권순우 조는 2회전에서 안드레 고란손(스웨덴)-벤 매클라클런(일본) 조를 상대한다.



복식 랭킹은 고란손이 72위, 매클라클런 83위고 권순우는 288위다. 정현은 최근 2년간 경기 실적이 없어 랭킹도 없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송민규(229위·이하 복식 랭킹·KDB산업은행)-남지성(239위·세종시청) 조가 역시 8강에 진출했다.



송민규-남지성 조는 로버트 갤러웨이(89위)-앨릭스 로슨(107위·이상 미국) 조를 2-1(3-6 6-3 11-9)로 꺾었다.



송민규-남지성 조는 8강에서 이번 대회 2번 시드 니콜라스 바리엔토스(67위·콜롬비아)-미겔 앙헬 레예스 바렐라(76위·멕시코) 조를 만난다.



정현-권순우, 송민규-남지성 조가 모두 4강에 오르면 준결승에서 맞대결한다.



단식 경기에서는 데니스 샤포발로프(24위·이하 단식 랭킹·캐나다)가 자우메 무나르(59위·스페인)를 2-0(7-5 6-4)으로 물리치고 가장 먼저 8강에 올랐다.



지난해 윔블던 4강에 오른 샤포발로프는 8강에서 라두 알보트(91위·몰도바)를 상대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