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일본 영사 '간첩 혐의' 체포…강제 출국 명령

[ 제주교통복지신문 ] / 기사승인 : 2022-09-27 15:52:17 기사원문
  • -
  • +
  • 인쇄


러시아가 모토키 타츠노리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일본 영사를 간첩 혐의로 체포하고 강제 출국 명령을 내렸다.



26일(현지시각) 타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이 모토키다츠노리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일본 영사를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



FBS 조사 결과, 해당 외교관은 러시아와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협력에 대한 기밀 정보를 입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서방 제재가 러시아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으며, 이를 위해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러시아 외무부는 다쓰노리에게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를 선언하고 48시간 이내에 러시아를 떠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페르소나 논 그라타가 선언되면 해당 외교관을 소환하거나 외교관직을 박탈하는 것이 관례다.



한편 지난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일본은 러시아를 상대로 제재를 가하고 있다. 이에 러시아 정부는 일본을 미국·EU 국가 및 서방 동맹국과 공유하는 '비우호국가'로 지정했다. 지난 4월에는 일본 정부가 자국을 적대시한다는 이유로 일본 외교관 8명을 추방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