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사망'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원인 전기차 아니었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7 13:13:28 기사원문
  • -
  • +
  • 인쇄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현장에서 큰불 진압하는 소방관 (사진=김영규 기자)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현장에서 큰불 진압하는 소방관 (사진=김영규 기자)

대전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화재 사고의 원인이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차로 밝혀졌다.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부터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소방당국 등이 함께 최초 발화지점, 화재 확산 경위 등의 원인을 규명하는 현장 합동감식을 진행했다.

김항수 대전경찰청 과학수사대장은 “지하 1층 하역장을 중심으로 주변 일대를 대상으로 광범하게 집중 감식했지만,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하지 못했다”며 “하역장 부근의 전기 설비나 인화물질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장은 “불에 탄 화물차에 연료통이 있었다”며 “이걸로 봐서는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 차로 보였다”고 말했다.

김 대장은 또 “지하주차장 내부는 전체가 다 연소했고, (하역장) 주변으로 타다 남은 종이박스와 불에 탄 차량들이 있었다”며 “차량은 화물차 1대, 승용차 대가 불에 완전히 타 뼈대만 남은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합동감식단은 오후에 2차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전날 오전 7시 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 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49대와 경찰 등 총 357명을 투입, 오후 3시께 진화 작업을 마무리했다.

대형 화재로 인해 택배·청소·방재 업무 관련 근로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한편 현대백화점 측에 중대재해처벌법,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도 검토될 예정이다.

올해 1월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건설업은 공사 규모 5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노동자의 사망 등 사고가 발생하면 이를 예방하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 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이번 화재가 작업 환경, 업무상 사유 등으로 인해 발생한 산업 재해와 무관하다면 중대재해처벌법을 적용할 수 없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