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시안컵 개최 위기? 호주 경쟁 합류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07-06 07:46:13 기사원문
  • -
  • +
  • 인쇄
호주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유치 경쟁 참여 의사를 처음으로 인정했다. 2024년 초로 개최 시점을 변경하고 싶은 생각도 드러냈다.

제임스 존슨 호주축구협회 최고경영자(CEO)는 6일 현지 매체 ‘브리즈번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AFC와 2024년 1월 혹은 2월에 아시안컵을 열 수 있는지 이야기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2023 아시안컵은 6월16일부터 7월16일까지 중국 6개 지역 및 10개 도시에서 치러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올해 5월 중국은 코로나19 방역 집중을 이유로 대회 유치권을 반납했다.

AFC는 오는 15일까지 대체 개최를 신청받는다. 존슨 CEO는 “호주는 뉴질랜드와 2023년 7~8월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을 함께 연다. 일정이 바뀌지 않으면 아시안컵을 진행하기 어렵다”며 설명했다.

2011·2019년 아시안컵은 1월에 개막했다. 존슨 CEO는 “2024년 초로 아시안컵을 늦출 수 있다면 대회 유치권 획득을 위한 가능성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AFC는 6월28일 인도네시아, 7월1일에는 한국이 제출한 2023 아시안컵 유치의향서를 접수했다. 인도네시아 국영매체 ‘안타라’는 호주를 포함한 3파전으로 개최 경쟁 구도를 내다봤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