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다수당 책무 나설 수밖에 '최후통첩'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6-27 12:35:43 기사원문
  • -
  • +
  • 인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원명국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국민의힘이 몽니와 억지로 끝내 국회정상화를 거부한다면 민생과 경제를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는 국민의 명령을 무겁게 새기며 다수당의 책무를 다하는 길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사실상 최후통첩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참석해 "오늘 오전까지 인내심을 갖고 국민의힘의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작년 양당 원내대표 합의를 존중하고 이행하겠다'며 통크게 양보했지만 그 이후 집권여당 원내지도부가 보여준 태도는 무책임하고 실망스럽기 그지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국민의힘은 우리의 결단과 요청을 거들떠 보지도 않고 바로 뿌리친것도 모자라'어음 부도' 말장난 운운하더니 이제는 '백지 수표'까지 내놓으라며 막무가내 억지를 부리는 상황은 민생경제를 방치하고 '책임여당'을 포기하겠다는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국회 정상화를 계속 지연시켜서 자격 미달의 장관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뭉개기 위한 술책이라면 국민들은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부디 국민들의 바람대로 국회의 개점 휴회 상태가 지속되지 않길 바란다"며 책임 있는 여당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