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드라마 '황금가면' 인물관계도·줄거리·등장인물·몇부작·촬영지 화제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3 19:38:38 기사원문
  • -
  • +
  • 인쇄
[종합]드라마 '황금가면' 인물관계도·줄거리·등장인물·몇부작·촬영지 화제(사진=KBS2)
[종합]드라마 '황금가면' 인물관계도·줄거리·등장인물·몇부작·촬영지 화제(사진=KBS2)

드라마 '황금가면' 인물관계도, 등장인물, 줄거리, 재방송, ost, 몇부작, 촬영지. 원작, 시청률, 디즈니, 넷플릭스, 웨이브 시청 가능 여부 등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KBS2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 제작 아이윌미디어)은 평범했던 한 여자가 재벌가에 입성하면서 갖은 고초를 겪은 끝에 차갑게 내쳐지게 되고, 추악한 재벌가의 가면을 벗겨 내는 여정 속에서 한 남자를 만나 새로운 전개가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황금가면’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하이라이트 영상 속에 담긴 주요 관전포인트를 정리했다.

#. 인정받고 싶은 ’현대판 신데렐라‘

남편의 사랑 하나만을 믿고 재벌가 집안에 입성한 유수연(차예련 분)은 모진 시집살이도 묵묵히 견디며, 시어머니 차화영(나영희 분)에게 인정받고 싶어한다. 그런 그녀의 바람과 달리 차화영은 “내가 살아 숨 쉬는 한 넌 절대 이 집안 며느리가 될 수 없어”라며 인정하지 않는다. 유수연이 이 고된 시집살이에서 과연 어떤 파란만장한 삶을 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최악의 스캔들에 휘말리다

유수연은 회사 행사 중, 많은 사람 앞에서 그녀가 바람을 피웠다는 최악의 스캔들에 휘말리게 된다. 시어머니 차화영은 누군가의 모함이라는 유수연을 믿지 않고, 남편 홍진우(이중문 분)는 결백을 주장하며 애원하는 유수연을 외면한다. 이에 세상은 ’현실판 신데렐라‘가 바람났다고 믿게 되며, 앞으로 유수연이 살아갈 세상이 험난할 것임을 암시한다

#. 새로운 인물 등장과 변해가는 관계

세상에 버려진 유수연이 위험할 때마다 운명처럼 강동하(이현진 분)가 나타난다. 그는 갇힌 유수연을 구하거나, 기절한 수연을 안고 응급실에 가는 등 그녀와 얽힌 로맨스를 기대하게 한다. 유수연에게 한결같은 사랑을 줄 것 같던 남편 홍진우는 차화영이 데리고 온 서유라(연민지 분)에게 괴로운 마음을 털어놓고 그들의 관계는 급격하게 변한다. 이에 서유라는 자신의 욕망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한다. 네 명의 인물이 앞으로 어떻게 얽히고설켜 이야기를 전개해 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종합]드라마 '황금가면' 인물관계도·줄거리·등장인물·몇부작·촬영지 화제(사진=KBS2)
[종합]드라마 '황금가면' 인물관계도·줄거리·등장인물·몇부작·촬영지 화제(사진=KBS2)

#. 누명을 벗기위한 고군분투 & 복수를 다짐하는 '신데렐라'

시댁에서 쫓겨난 후 차화영과 만난 유수연은 “부끄러운 엄마로 남기 싫습니다. 어떻게든 밝혀서”라고 말한다. 하지만 차화영은 “내가 보고만 있을 것 같니?”라며 유수연이 선택한 길이 쉽지 않을 것을 예상케 한다. 유수연은 굳게 닫힌 시댁 문을 보며 “가만 안 둬. 이 세상은 당신들한테 지옥이 될 거야. 기다려”라며 이전과는 달라질 모습을 예고,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져, 그녀의 행보를 기대하게 만든다.

네 사람은 블랙 의상과 배경, 정면을 강렬하게 응시하는 시선으로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차예련은 평범한 미혼 여성들에게 희망의 아이콘인 유수연을, 이현진은 지적인 외모의 명문대 유학파 출신 강동하 역을 맡았다.

나영희는 상류층 삶을 지켜내려는 욕망과 탐욕의 퀸 차화영으로, 이휘향은 극 중 호탕한 여장부 고미숙으로 분한다.

이중문은 유수연만을 사랑했지만 그녀를 오해하고 돌변한 홍진우로 분하며, 사랑꾼 홍진우 이면에 숨겨온 모습을 표출하고 있다.

연민지는 화려하면서도 차가운 모습으로 '미스 리플리' 서유라의 면모를 그려냈다.

한편 '황금가면'은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 23일 오후 7시50분 처음 방송된다. 총 100부작이다.

웨이브에서도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