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판 ‘살인의 추억’, 17세 소녀 살해범 실체는?(쇼킹 받는 차트)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5-23 19:21:44 기사원문
  • -
  • +
  • 인쇄
‘쇼킹 받는 차트’ 호주판 ‘살인의 추억’이 공개된다.

23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쇼킹 받는 차트’는 ‘뒤통수 주의! 범인은 바로 너!’ 란 주제로 차트를 공개한다.

이날 4위에는 ‘대낮에 한 납치’가 랭크된다.1999년 2월 호주의 작은 마을 걸공에서 사람들의 예쁨을 받던 17세 소녀 미셸이 성폭행을 당한 수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미셸 살인사건 범인을 면식범으로 보고 마을 사람들을 모두 조사했는데 결국 범인을 잡을 수 없었다. 21년 후, 여전히 딸을 보내지 못한 미셸의 어머니는 이 사건에 100만 달러 현상금을 내걸었다.

현상금 발표 하루 만에 진범이 체포됐는데 그의 정체는 당시 마을에서 친한 이웃이었던 크레이그 럼즈비였다. 당시 교묘한 알리바이로 용의 선상에서 제외됐던 그는 사건 발생 후 마을을 떠났다.

괘씸한 사실은 크레이그가 체포되기 하루 전까지 미셸 관련 글에 ‘아직도 미셸의 살인범을 찾지 못했다는 정말 유감이다’라는 등 살인을 추억하는 듯한 댓글을 달았다는 것이다.

이에 배성재는 “완전 쓰레기네”라고 했고 랄랄은 “저건 완전 조롱하는 것”이라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이후 경찰은 크레이그의 DNA를 채취해서 다른 미제 사건을 대조했는데 인근 마을 성폭행 사건 증거 역시 크레이그의 것과 일치하는 것으로 드러나 모두를 분노에 빠트렸다.

충격적인 호주판 ‘살인의 추억’은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쇼킹 받는 차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