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최초, 위기의 순간엔 항상 'SON'이 있었다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5-23 13: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손흥민이 2021-22시즌 EPL 노리치시티전에서 시즌 22, 23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초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계정 
손흥민이 2021-22시즌 EPL 노리치시티전에서 시즌 22, 23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초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계정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손흥민(30, 토트넘)이 아시아 축구사에 한 획을 그었다.



2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엄리그(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이 후반 25분에 추가골을 넣었다.



루카스 모우라(29, 브라질)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이를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시즌 22호골을 만들어냈다.



이어 5분 뒤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에 성공해 5-0 압승을 이끌어냈다. 그가 세계 5대 프로축구 리그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 득점왕에 오르는 순간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연속 득점골로 리그 4위를 확정,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EPL 35경기 전경기에 선발출전, 23골 7도움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황금 주춧돌 역할로 한 해를 빛냈다.



지난 2015-16시즌 토트넘 유니폼을 입으며 EPL에 첫 발을 디딘 손흥민은 9월 13일 5라운드 선덜랜드전에서 첫 데뷔전을 치렀다. 첫 출전은 발바닥 통증 탓에 부진한 모습을 면치 못했지만 이후 그는 팀의 클러치맨으로 활약하며 토트넘의 날개가 되었다.



데뷔한 해 12월 29일, 2015년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19라운드 왓포드전에서는 후반 교체투입되어 결정골을 터뜨렸다.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칠 수도 있었던 상황, 골대 앞에서 넣은 백힐 슛이 골문을 흔들며 막판 승리를 만들어냈다. 그가 해결사로 활약한 첫 순간이었다.




손흥민이 골든 부트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이 골든 부트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 때부터 팀의 아슬아슬한 순간에는 항상 'SON'이 나섰다.



대망의 2021-22 시즌은 손흥민의 해라고 불러도 무관하다. 지난 해 8월, 맨체스터전과 왓포드전에서 일주일 간격으로 리그 1,2호골을 터뜨리며 '줄득점' 행진의 첫 발자국을 찍기 시작했다.



10월 뉴캐슬전 선발 출전하며 리그 4호 골을 기록, 무승부 위기에서 팀의 3-2 승리를 이끌어낸다. 12월에 열린 18라운드 리버풀전에서 터뜨린 리그 7호골은 팀의 패배를 막고 2-2 무승부에 큰 공을 세웠다.



지난 3월 21일, 웨스트햄전에서 만들어낸 리그 12, 13호 득점에서 토트넘은 다시 한번 환호했다. 리그 12호골로 2경기 연속 침묵을 깨뜨린 손흥민은 후반 43분, 해리 케인이 흘린 볼을 받은 손흥민은 골키퍼와의 1대 1 매치 상황에서 깨끗하게 멀티골에 성공하며 리그 13호골까지 만들어냈다.



35라운드 레스터시티 전에서는 팀이 부진에 빠져있을 때 후반 60분, 쿨루셉스키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며 물꼬를 텄다. 후반 79분에 다시 한번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을 잠시 4위에 올려놓는다.



5월 8일 열린 리버풀전에서는 1-1 무승부를 만들며 팀을 패배 위기에서 또 한번 구해낸다. 이 승부가 백미였다. 안필드 원정에서 두 경기 연속 골로 이번 시즌 13번째 최고 수훈선수(KOTM)에 선정,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KOTM 횟수에서 공동 1위에 올랐다. PL 통산 90번째 골, 본인의 커리어 첫 리그 20골,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아 선수로서 유럽 5대 리그(프리미어 리그, 라리가, 세리에 A, 분데스리가, 리그 1)에서 한 시즌에 20골을 넣었다.



대망의 지난 22일, 시즌 마지막 경기에 전세계 축구팬들의 눈이 몰렸다. 토트넘의 UCL 진출 여부가 결정되는 운명의 경기였다.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 1골만 성공시켜도 모하메다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오를 수 있었다.



전반전은 다소 조급한 모습으로 위기를 맞았다. 볼터치 실수 등이 잦은 모습을 보여 팬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후반 69분에는 골키퍼와 1대 1 찬스를 받았지만 득점으로 이어내지 못했다. 그러나 몇초 후 루카스 모우라가 흘린 패스를 득점으로 마무리하며 리그 22호 골 달성, 이어 오른발 감아차기가 성공하며 리그 23호골이 폭발한다. 토트넘이 연속 2시즌 득점왕을 배출하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의 맹활약으로 5-0 완승을 거둔 토트넘은 승점 71점, 4위 자리 수성에 성공하며 2시즌만에 UEFA 챔피언스 리그에 돌아오게 됐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