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20 재고정리 위해 지원금 인상…갤럭시S22 여전히 수요 높아

[ 제주교통복지신문 ] / 기사승인 : 2022-05-22 12:11:39 기사원문
  • -
  • +
  • 인쇄


[제주교통복지신문 김강석 기자] 삼성전자에서 상반기 플래그십 모델로 출시한 갤럭시S22 시리즈가 현재까지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의 판매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상위 제품인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2020년 갤럭시노트20 이후 단종된 노트 시리즈와 유사한 각진 모서리 디자인을 갖췄으며 S펜의 탑재와 높은 카메라 스펙 때문으로 보인다.



갤럭시S22 시리즈가 인기를 끄는 한편 일각에서는 하반기 신제품 갤럭시Z플립4 출시 전 기존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Z플립3, 갤럭시노트20 등의 지원금이 인상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는 재고를 소진하기 위한 통신 3사의 전략으로 파악된다.



이러한 가운데 온라인 종합할인 ‘퍼플망고’ 쇼핑몰에서는 올 초에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S22, 갤럭시S22 플러스,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에 최대 100% 즉시 할인쿠폰을 제공하면서 공짜폰으로 판매해 대중의 눈길을 끌고 있다.



더불어 지원금이 인상된 갤럭시Z플립3 모델을 10만원대, 갤럭시노트20, 갤럭시S21 모델과 중저가 스마트폰인 갤럭시A53, 갤럭시A23 모델 등의 기깃값을 무료로 판매하며 가격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이 외에도 통신 3사의 키즈폰 전 모델을 무료로 제공하면서 최대 12개월의 요금을 지원하는 등 혜택을 강화한 키즈폰 요금지원 프로모션의 기간을 연장해 진행하고 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