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후보자, 국회 임명동의안 가결 당론 확정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0 17:45:58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이 진통 끝에 20일 윤석열 정부 초대 국무총리 한덕수 후보자의 임명 동의안에 찬성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이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이 한 후보자를 지명한지 47일 만에 한 후보자의 임명 동의안이 국회 문턱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의총을 통해 한덕수 총리 임명 동의안을 가결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의총에선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인영 의원의 건의로 '북한 주민 코로나19 극복과 한반도 생명안전공동체 구축을 위한 남북 인도주의 협력 촉구 국회 결의안'도 당론으로 채택됐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인영 의원의 제안으로 코로나 상황 속에서 심각한 위기 상황에 처한 북한 주민들이 위기로부터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보건 의료분야 등에서 인도주의 협력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국회 차원에서 제안하자는 결의안"이라며 "국회 결의안 채택 전에 먼저 민주당 당론으로 채택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의총에 돌입한 민주당은 한 후보자 인준 가부를 놓고 3시간이 넘는 난상토론을 벌였고, 당초 오후 4시로 예정됐던 한 후보자 임명 동의안 상정 본 회의도 오후 6시로 2시간 연기됐다.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은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 찬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167석의 제1당인 민주당의 의사에 따라 가부가 갈린다.

이날 본 회의에는 한 후보자 인준안 외에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임명된 이영 국민의힘 비례대표 의원의 사직 안건과, 민주당 진성준 의원 등이 발의한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30일 출석정지 징계안이 상정된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본회의 직전인 오후 5시 50분 기자회견을 열고 당론 결정 과정을 자세히 설명할 계획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