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공관위, 공천 잇단 잡음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5-08 15:22:01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로고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관련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울릉군수 재선에 도전하는 김병수 예비후보는 8일 “대구지방법원에 9일 경선무효가처분 신청을 할 계획”이라며 “현행법상 불법적인 역선택으로 초박빙 승부에서 진만큼 민의를 제대로 확인하고자 무소속 출마도 불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북 공관위는 지난 1∼2일 김 예비후보와 정성환 예비후보가 맞붙는 울릉군수 최종 후보 경선을 진행했다.

경선 결과 정 예비후보는 0.13%P 차이로 김 예비후보를 이겼다. 단 1표 차이였다.

그러자 김 예비후보는 “탈당한 인물 3명이 책임당원의 자격이 없는데도 당원 모바일 투표에 참여했다”고 주장하며 즉각 중앙당과 경북도당에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하지만 중앙당은 지난 6일 회의를 열고 김 예비후보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기각 처리했다.

경북 공관위의 공천과정 내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의성군수 경선에서는 다른 예비후보들이 뇌물 수수 혐의로 재판 중인 김주수 현 의성군수의 경선 참여에 반발했다.

이후 법원에서 다른 예비후보들이 제출한 경선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지며 경북 공관위는 김 군수를 배제하고 경선을 진행하고 있다. 경선에서 배제된 김 군수는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칠곡군수 경선에서도 여론조사 과정에서 공정성 논란이 빚어져 중앙당 공관위가 나서 후보자를 재공모하고 경선을 다시 치르고 있다.

포항·영주·군위 경선에서는 현역 기초단체장들이 컷오프됐지만 중앙당에서 이를 번복, 이들을 포함해 경선을 다시 치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