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국전력, 창단 첫 포스트시즌 승리…우리카드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2-04-02 01:00:35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문연배 기자]


▲한국전력(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우리카드를 꺾고 창단 첫 포스트시즌(PS) 승리와 함께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정규리그 4위 한국전력은 1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준PO) 단판 대결에서 3위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1(30-28 18-25 25-22 25-19)로 제압했다.

한국전력은 3일 정규리그 2위 KB손해보험과 챔피언결정전 진출팀을 가리는 단판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정규시즌에서 한국전력은 우리카드에 일방적인 열세를 보였다. 6라운드 동안 단 1승도 거두지 못하며 6전 6패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서재덕(16득점), 박철우(14득점), 신영석(11득점), 조근호(11득점) 등이 고른 활약을 펼쳤다.

반면 우리카드는 레오가 27득점을 올리고 나경복(18득점), 김재휘(14득점) 등이 분전했으나 범실이 31개나 나오면서 끝내 한국전력에게 패했다.

한국전력은 1세트 16-19로 끌려가던 중반 라이트 다우디, 세터 김광국과 더블 스위치로 투입된 세터 황동일의 강서브와 베테랑 박철우의 공격으로 순식간에 19-19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듀스 승부가 이어졌고 신영석이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30-28로 중요한 첫 세트를 가져갔다.

▲한국전력(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 반격을 했다. 레오, 나경복, 송희채가 살아났고 반면 한국전력은 다우디가 2득점에 그치며 세트스코어 1대 1이 됐다.

한국전력은 3세트부터 다우디를 빼고 박철우를 선발로 투입하며 국내 선수들로 승부수를 띄웠다. 서재덕과 박철우의 공격이 살아났고 우리카드는 범실이 10개나 나오면서 세트를 내주게 됐다.

한국전력은 4세트 중반 우리카드 주포 나경복의 연속 공격 범실과 박철우의 날카로운 오픈 강타를 묶어 3점을 보태며 17-12로 격차를 벌렸고, 매치 포인트에서 다우디의 오픈 강타로 경기를 매조지했다.

경기 후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우리카드에 이번 시즌 6전 전패를 당했는데, 선수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 잘해줬고 이기려는 의욕에서 우리가 더 강했다"라며 "PS에서 창단 첫 승리를 따낸 선수들과 구단에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라고 감격했다.

박철우는 "인대가 끊어진 상황에서도 계속 경기를 뛰며 팀을 여기까지 끌고 온 서재덕과 신영석이 수훈 선수다"라며 "이지석도 1년 내내 열심히 준비해 온 선수"라고 후배에게 공을 돌렸다.

문연배 기자 bretto@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