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조사 "인기 팀은 KIA·삼성…우승 후보 두산·삼성"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3-23 15:18:52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장 좋아하는 국내 프로야구팀'으로 삼성 라이온즈가 KIA 타이거즈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한국갤럽은 23일 2022년 KBO리그 개막을 앞두고 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천4명에게 조사한 결과 삼성과 KIA가 각각 9%로 '가장 좋아하는 프로야구팀'으로 뽑혔다.

롯데 자이언츠 8%, 한화 이글스 7%,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는 5%의 지지를 얻었다.

설문에 응한 사람 중 48%는 '좋아하는 국내 프로야구팀이 없다'고 답했다.

한국갤럽은 "1998년 이래 1위 구단 선호도가 10%를 밑돈 건 처음이고, 선호 구단 없는 사람 비율은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국내 프로야구에 관심이 있다고 밝힌 '관심층' 314명 중에서도 KIA와 삼성이 각각 17%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2위는 13%의 한화였다.

팬이 뽑은 우승 후보는 삼성과 두산이었다. 7%씩의 팬이 두팀을 우승 후보로 전망했다.

KIA의 우승을 전망한 응답자는 5%, 디펜딩챔피언 kt wiz의 우승을 예상한 팬은 4%였다.

프로야구 관심층(314명)은 삼성(12%), 두산과 kt(이상 11%), 기아(10%) 순으로 우승을 예상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인기는 KBO리그 선수를 압도했다.

한국갤럽은 '국내외에서 활동 중인 한국 야구 선수 중에서 좋아하는 선수를 3명까지 뽑아달라'고 요청했다.

조사 결과, 류현진이 20%의 선호도로 1위에 올랐다.

SSG 랜더스 추신수(8%)와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키움, 6%)가 2, 3위에 올랐다.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SSG로 복귀한 김광현이 4%로 4위를 했다.

좋아하는 국내 프로야구 선수가 '없다'는 응답은 63%였다.

한국갤럽은 '야구 인기가 하락하는 현상'도 분석했다.

국내 프로야구 관심 정도는 '많이 있다' 15%, '약간 있다' 16%, '별로 없다' 23%, '전혀 없다' 44%였다. 의견 유보는 2%였다.

한국갤럽은 "2013년 이후 정규시즌 개막 직전 기준 국내 프로야구 관심도('많이 있다+약간 있다' 응답)는 2014년 48%가 최고치, 2022년 올해의 31%가 최저치"라며 "20대 관심도가 2013년 44%에서 2022년 18%로 떨어진 건 적신호"라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