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용 설 명절기간 절도범죄... 급증 주의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2-01-28 20:41:01 기사원문
  • -
  • +
  • 인쇄
연도별 전체 절도범죄는 감소하는 추세에 있는 반면, 설 명절기간의 절도범죄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명절기간 절도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군·성주군·칠곡군)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2020 설 명절기간 전체 범죄는 15,580건이 발생하였고, 연도별로는 ▲2017년 4,317건 ▲2018년 3,180건 ▲2019년 4,037건 ▲2020년 4,046건으로 나타났다.

범죄유형별로는 기타범죄가 7,795건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폭력범죄 4,122건 ▲절도범죄 2,153건 ▲지능범죄 1,266건 ▲강력범죄 244건 순으로 나타났다.

2017~2020 설 명절기간 범죄유형별 발생건수



눈여겨볼 점은 절도범죄이다. 2017년 525건이던 절도범죄는 2020년 669건으로 급증하였다. 연도별 전체 절도범죄 현황이 2017년 183,757건에서 2020년 179,517건으로 감소하는 추세에 있는 것과 비교했을 때 증가세가 더욱 두드러진다.

최근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지난해 1~2월의 침입범죄 발생률이 전체 침입범죄 발생률의 26.5%를 차지해 연중 가장 많았다는 분석결과를 내놓기도 하였다.

정희용 의원은 “설 명절기간에도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불철주야 고생하시는 경찰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설 명절기간 절도 피해를 막기 위해 이동시 문단속을 철저히 하고, 특히 무인점포의 경우 절도의 표적이 되기 쉬우므로 보안에 더욱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ass1010@dailyt.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