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민주당, “전과 4범 후보” vs “주술 대통령 후보” 맹공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1-24 14:02:56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도덕성을 집중적으로 파고들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의 무속인 친분 의혹을 고리로 ‘주술 대통령 후보’라고 맹공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범죄가족단 혐의를 받는 사람에게 나라를 맡길 수 없다’고 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발언을 거론하며 “전과 4범에게 나라를 맡기는 것이 더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이 전과 4범 후보는 빼놓기를”이라고 비꼬았다.

장예찬 선대본부 청년본부장은 선대본부 회의에서 “이 후보가 최소한의 자격을 인정받고 싶다면 당장 형수와 조카에게 찾아가 사과하라”며 “입에 담기 힘든 욕설로 괴롭힌 죄를 먼저 용서받고 대선에 임하는 게 사람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어린 조카에게 이 후보와 (배우자인) 김혜경 씨가 가한 협박과 악담, 욕설, 비웃는 소리는 꿈에 나올까 무서울 정도”라며 “이 후보는 권력을 잡으면 대한민국 평범한 청년도 조카처럼 대할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 후보의 ‘대선에 지면 없는 죄로 감옥에 갈 것 같다’ 발언에 대한 비난도 나왔다.

김근식 전 선대위 비전전략실장은 CBS 라디오에서 “스스로 죄를 짓고 범죄 사실에 연루됐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정권을 뺏기면 수사 처벌 대상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한편으로는 패배 의식이 많이 깔린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4일 오전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손팻말을 들고 파이팅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무속인이 김 씨뿐 아니라 윤 후보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무속에 의지하는 불안한 리더십’을 집중 부각했다.

강훈식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윤석열) 후보가 거의 주술 대통령이라고 본다”며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주술 대통령 후보에 대한 불안감은 굉장히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상호 의원도 TBS라디오에서 윤 후보와 친분이 있다고 지목된 건진 법사를 언급하며 “그 정도의 사무실, 네트워크위원회라는 공간을 열어 줄 정도면 후보 사모님의 영향력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며 “단순히 김 씨와 관계가 아니라 후보하고의 관계도 매우 깊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