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랑상품권 판매 맞춰 모바일 간편결제앱 서울페이 플러스(+) 출시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1-21 09:30:30 기사원문
  • -
  • +
  • 인쇄
서울사랑상품권 판매 맞춰 모바일 간편결제앱 서울페이 플러스(+) 출시(사진=서울시)
서울사랑상품권 판매 맞춰 모바일 간편결제앱 서울페이 플러스(+) 출시(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스마트 생활결제플랫폼 '서울페이플러스(서울페이+)'를 출시한다.

20일 서울시는 설 명절을 맞아 발행하는 5000억원 규모(연간발행액 66%)의 서울사랑상품권 판매에 맞춰 서울페이+ 앱을 출시하고 시민들에게 더 커진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24~26일 사흘간 발행하며 신규 출시하는 서울페이+ 앱에서 구매·사용 가능하다.

'서울페이'+는 모바일 간편결제는 물론 각종 행정서비스 신청과 생활정보 알림이 결합된 결제앱이다.

서울페이+ 앱의 주요기능은 서울사랑상품권 구매 및 결제, 정부 및 지자체 정책지원 서비스 신청·수령·결제, 각종 생활정보 알림 및 검색 등이다.

서울페이+에서는 그동안 현금결제만 가능했던 서울사랑상품권 구매가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로도 가능해진다.

신용카드 구매시에도 소비자에게 별도의 수수료는 발생하지 않으며 한도는 개인당 월 100만원이다.

결제금액보다 상품권 잔액이 적은 경우엔 차액을 서울페이+에 등록된 개인 신용·체크카드로 자동 합산해 결제하는 기능도 올해 5월 중 추가한다.

이전에 구매한 서울사랑상품권 잔액은 현재 사용 중인 23개 결제앱에서 2월 말까지 현재와 동일한 방식으로 사용 가능하다.

이후에는 2월 28일 기점으로 서울페이+로 자동이관되는 만큼 미리 앱을 설치해 놓는 것이 편리하다.

아울러 소비자들이 골목상권 어디에서나 편리하게 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가맹점도 현재 28만개에서 53만개(4월 말)로 2배가량 늘릴 예정이다.

소비자 혜택은 물론 가맹점에 대한 지원도 늘렸다. 서울사랑상품권 발행목적이 소상공인에 실질적인 영업이익 주는 것인 만큼 상품권 결제수수료 ‘0원’은 유지하는 것은 물론 추가 지불 비용도 없다.

결제확인 및 취소, 매출실적 관리도 가맹점주용 별도 앱 설치없이 서울페이+에서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서울페이+는 스마트폰 하나로 서울의 주요 행정, 생활, 소비가 가능한 혁신적인 서비스”라며 “서울시민의 스마트한 결제와 생활을 가능하게 하는 서울페이+ 출시로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는 부활시키고, 골목상권의 활력은 되찾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