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명 산부인과 신생아 코로나19 확진…산모들 '충격' 예방방법은?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1-11-28 21:33:23 기사원문
  • -
  • +
  • 인쇄

우한아동병원
우한아동병원




국내 처음으로 태아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사산한 가운데 강남 유명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신생아가 퇴원 즉시 확진 판정을 받아 임산부들이 충격에 빠졌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이후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가 크게 늘면서 산부인과나 산후조리원 내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2021년 11월 28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강남 A산부인과의 신생아실 간호사 1명이 11월 25일 확진됐습니다. 이 간호사는 전날 발열 등 의심증상을 보여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병원 측은 발 빠르게 아기·산모·보호자를 포함해 의료진 등 접촉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시행했습니다.

그 결과 신생아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간호사는 총 15명의 신생아를 돌봤는데 그중 1명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확진된 신생아의 산모는 산부인과를 퇴원해 연계된 산후조리원에 입소한 뒤 확진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행히 나머지 신생아 14명과 산모를 포함해 접촉자로 분류된 직원들은 전부 음성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출산 후 몸을 추스르거나 산후조리원에 들어가려던 산모들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태어난 지 며칠 안 된 신생아 콧속에 PCR 검사용 면봉을 집어넣게 한 데다 감염에 대한 불안감도 아직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신생아는 일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기 힘들어 주로 종합병원에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신생아가 입소한 산후조리원에 들어갈 예정이었던 김모씨는 입소를 취소했습니다. 김씨는 “퇴원 준비를 한창 하다 산후조리원에서 전화를 받고 멘털이 완전히 무너졌다”며 “접촉자로 분류된 아기가 열흘 뒤 또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데 차마 눈뜨고 못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보건소측 권고로 아기와 함께 재택 자가격리 중입니다.





우한아동병원
우한아동병원








산부인과나 산후조리원 종사자를 통한 신생아 확진은 앞서 대전에서도 발생했습니다. 11월 23일 대전 서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종사자 1명이 확진된 것을 시작으로 신생아 2명, 산모 1명, 다른 종사자 2명이 감염됐습니다. 지난 22일 사산 뒤 양성 판정을 받은 태아도 나흘 전 산모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위드 코로나 전에도 신생아 확진 사례가 있었지만 확진자 및 위중증 환자 증가로 산부인과 및 산후조리원에서의 감염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졌습니다.



과거 연구진은 “성인보다 면역체계가 미성숙한 신생아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하고, 바이러스 수치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신생아를 포함한 영아 확진자는 코로나 치료에 더욱 세밀한 관리가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만 신생아의 소변과 대변에서 검출된 바이러스가 생존할 수 있고 전염성이 있는지 여부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또한 연구진은 “신생아 등의 기저귀를 갈 때 적절한 손빨래를 해야 한다”며 신생아 가정 내 접촉자들 사이에 코로나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를 당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고위험군인 임신부들이 자신과 아기를 지키기 위해 백신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접종 뒤 생성된 항체가 태반을 통과해 태아에게 전해지면서 보호 효과 생기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따르면 미국, 영국 등 18개국 연구결과 임신 확진자로부터 출생한 신생아 중 13%가 확진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임신부가 백신 접종으로 얻을 수 있는 이익이 잠재적인 코로나 피해를 명백하게 웃돈다는 게 증명되고 있다”며 “정부는 임신부들이 백신에 대한 안전성 우려를 덜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