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전 여자친구 거짓말·사치 폭로 "이혼사실에도 사랑 굳건"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6 12:43:42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선호 (사진=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김선호 (사진=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과 정반대의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디스패치는 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이자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 씨가 사실을 왜곡했다며 증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선호와 A 씨는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나 지난해 3월부터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다. 교제 후 A 씨는 자신이 한차례 이혼했다는 사실을 김선호에게 고백했다.

김선호는 지인에게 A씨의 이혼사실에도 망설임없이 부모님께 소개시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의 반복된 거짓말로 이별을 하게 됐다고 디스패치는 밝혔다.

김선호는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 "남자 있는 자리에 가놓고 안 간 척 거짓말을 하다 걸렸다. 내가 (예전에) 한 번만 봐준다고 했는데 문제는 다른 이야기인 줄 알고 또 다른 남자 만난 걸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이 일찍 끝나 선물을 들고 집에 갔는데 차도 없더라. 그 이후로 거짓말 안 하기로 했는데 진짜 열 받는다"고 했다.

김선호는 A씨의 거짓말에도 재결합했다. 지난해 7월 A씨가 임신사실을 말하자 김선호는 부모님에게 여자친구를 소개하고 2주간 돌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김선호가 돈에 대한 집착이 크다며 수술비와 병원비 200만 원만 보내줬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A씨의 사치 때문에 김선호가 힘들어했다고 보도했다.

김선호 후배 B 씨는 "아이를 떠나보낸 건 사실이니 사랑했던 사람이라 애를 쓴 것 같다.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사생활로 싸우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 그래서 대응 대신 사과를 한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올해 4월까지 만나다 결국 5월에 헤어졌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A 씨는 자신과 K 배우(김선호)가 4개월 전까지 교제한 사이라고 밝히며 해당 배우가 자신에게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고 임신 사실을 알리자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김선호는 "좋은 감정으로 그분과 만났으나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