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갑작스레 지원자격 요건 변경…불공정 채용에 우는 고졸 취준생들

[ 더리브스 ] / 기사승인 : 2021-10-15 13:27:33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스공사 본사. [사진=네이버 지도]
가스공사 본사. [사진=네이버 지도]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은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가스공사의 불공정한 채용 문제를 꼬집었다.



가스공사가 올해 고졸 신규직원 채용과정에서 갑작스레 지원자격 요건을 변경한 탓에 고졸 취업준비생들의 채용기회가 박탈된 것으로 드러났다.



공사는 지난 8월 31일부터 8일간 설비운영 직무에 최종학력 고등학교 졸업자를 대상으로 고졸인재채용 공고를 냈다. 대학진학 대신 일찍이 관련 분야의 기술을 습득한 우수인재를 선발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예년과 달리 ‘관련 분야 기능사 이상의 자격을 취득한 자’로 자격요건을 제한한 탓에 상당수 고졸 취업준비생이 응시조차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공사가 사전공지 없이 수십 개의 기능사 자격증 중 12개의 자격증만을 인정했고, 기능이 유사한 자격증은 배제해 기존의 채용공고를 토대로 입사 준비를 해온 고졸 취업준비생들은 큰 혼선을 빚었다.



예컨대 공사는 자격증 가운데 ‘컴퓨터응용선반기능사’는 인정하면서 유사한 ‘컴퓨터응용밀링기능사’는 인정하지 않았다.



황운하 의원실이 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재직 중인 기술직 직원 중 컴퓨터응용선반기능사 소지자는 8명, 컴퓨터응용밀링기능사 소지자는 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두 자격증 모두 가스공사 직무 수행에 있어 필요성이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또한 지원자수를 줄이기 위해 응시자격을 제한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공사 인사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한 인재채용부장은 “(고졸인재 채용에) 지원자가 너무 많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가스공사가 행정편의를 위해 응시자격을 좁혔다는 것이 황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 지난해 응시인원 2420명 대비 올해는 1238명으로 반 가까이 줄었다.



황 의원은 “공기업이 제한경쟁으로 채용 시 직위·직무 특성을 감안해 자격요건을 구체적으로 설정하고, 이를 사전에 공개해야 한다”며 “가스공사는 공기업·준정부기관의 경영에 관한 지침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불공정 채용으로 인해 전문기술인의 꿈을 키워온 많은 고졸 취업준비생들이 좌절했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은 “다음 채용에는 이러한 사항을 개선해 세심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kth@tleaves.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