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징계 적법' 반응할 이유 없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5 12:00:23 기사원문
  • -
  • +
  • 인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국민의힘-중소기업중앙회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국민의힘-중소기업중앙회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관련 법원 '징계 적법' 판결에 "특별한 반응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중소기업중앙회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의 법원 판결 정당여부와 여권의 후보직 사퇴 주장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후보 측에서 검찰총장직 사퇴하고도 그 다음 소를 취하할 수도 있었는데 재판을 끌고 간 것은 그만큼 윤석열 후보의 떳떳함의 의사 표명이었다고 생각하고 재판 결과라는 것도 상급심 판단을 기다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거 때문에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본인이 잘한 것 있는 양 말하는 건 국민 보기엔 참 따가운 눈총 받을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검찰 행정을 종합적으로 무너뜨린 사람은 법무장관 추미애가 맞다"며 자중자애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김만배 구속영장 기각되자마자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들어간 게 참 정상적인 사고론 해석이 되지 않는다"며 "국민들도 순서가 잘못되지 않았느냐 생각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