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쇼핑, 2년간 허위·과장 광고 제재 24건…이성만 의원 “공영성 훼손 심각”

[ 더리브스 ] / 기사승인 : 2021-10-15 10:07:04 기사원문
  • -
  • +
  • 인쇄

공영쇼핑 CI. [사진=공영쇼핑 홈페이지]
공영쇼핑 CI. [사진=공영쇼핑 홈페이지]




최근 공영쇼핑이 허위·과장 광고 등으로 방통위로부터 받은 제재 건수가 전체 홈쇼핑 중 상위권에 위치하는 등 공영성 훼손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성만 의원은 공영쇼핑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위)로부터 제출받은 ‘방통위 심의 및 제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2019~2020)간 공영쇼핑이 방통위로부터 받은 제재는 총 24건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홈쇼핑 17사 중 6번째로 많이 받은 수치이며, 평균 제재 건수(17건)보다 1.4배 높은 수치다.



특히 이 중 절반 이상은 허위·광고로 인해 제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일례로 지난해 11월 목우촌 1등급 오리로스를 판매할 당시, 방송에서 냉동육인 오리를 냉장육 제품인 것처럼 거짓 표현해 담당자는 경위서를 작성했으며, 지난해 10월 청소기 판매 방송에서는 청소기 소비전력이 400W인 것을 흡입력이 400W인 것처럼 과장해 방통위로부터 주의 처분을 받았다.



또한 지난 3월에는 세정제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커피 등으로 만든 오염물질을 제거하면서 ‘기름때’를 쉽게 닦을 수 있는 것처럼 허위 광고해 소비자들의 비난이 쇄도한 바 있다.



공영쇼핑의 저조한 실적도 문제다. 공영쇼핑의 연매출은 ▲2018년 1516억원 ▲2019년 1586 ▲2020년 2039억원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평균 연매출은 1713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민영홈쇼핑과 비교하면 매우 초라하다. 현대와 CJ오쇼핑, 롯데, CJ 등 민영 TV홈쇼핑 6개 사의 최근 3년간 평균 연매출은 8931억원으로 공영쇼핑 보다 약 7200억원 많다. 비교적 낮은 공영쇼핑의 판매 수수료율(20.1%)을 감안하더라도, 매출액 차이가 5배가 넘는 것은 심각한 수준이다.



이성만 의원은 “‘공영’ 홈쇼핑이 ‘꼼수’ 광고를 하는 것은 공영의 가치를 훼손하고 소비자와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라며 “방송 사전에 상품과 시나리오를 철저히 검토하고 모니터링을 강화, 심의 인력을 확충하는 등 과도한 허위·과장 광고 근절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영홈쇼핑은 홈쇼핑 기업 중 유일한 정부 소속 홈쇼핑으로써 가장 청렴하고 정직한 홈쇼핑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하엘 기자 ha-el@tleaves.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