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보급률 낮은지역 ‘생활SOC형 연료전지 사업’대안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10-15 09:49:42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경제성 등의 문제로 도시가스보급률이 낮은 농어촌 지역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는 ‘생활SOC형 연료전지 사업’이 대안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농어촌 지역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면 도시가스 사각지대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발전까지 확대하는 등 일석이조 효과를 거둘수 있다는 주장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의원은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12월 기준 도시가스 보급률은 제주 15.1%, 강원 55.5%, 다음 전남지역 57.1%로 전국 평균 85%에 한참 못미치는 최저 수준”이라고 15일 밝혔다.

수도권을 비롯한 광역시의 도시가스보급률은 광주 99.7%, 서울 97.6%, 대구 97.3%, 울산 95.9%, 부산 95.5%, 인천 92.3% 등 90% 이상의 높은 보급률을 기록했다. 충남·충북은 각각 70%, 68.2%로, 경남·경북은 각각 79%, 67.6%였다.



송갑석 의원은 “전남에서 도시가스 보급률이 향상되지 못하는 이유는 가스관 연결 배관의 비용 문제가 가장 크다”면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의 경우 수요가구의 밀집도가 낮기 때문에 지역별 도시가스 공급자가 배관을 설치해도 가스 판매로 수익을 내기 어렵기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송 의원은 그 대안으로 ‘생활 SOC형 연료전지 사업’을 제안했다. 이 사업은 도시가스가 보급되지 않은 농어촌지역 내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2018년 8월 처음 실시된 생활 SOC 사업을 확대한 개념이다.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가스가 필요한데 배관망 설치 등 가스 공급망 구축 비용을 발전사업자가 부담하는 대신 전기 및 열 판매로 수익을 내는 구조다. 그렇게 도시가스 배관망이 구축되면 주민들은 도시가스와 함께 연료전지 발전소를 통해 값싼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다.



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생활 SOC형 연료전지 사업’으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파주 지역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해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한편, 도시가스 배관망을 추가 설치해 주민들에게 도시가스를 공급했고 이를 계기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송갑석 의원은 “모든 지역의 주민들은 보편적인 에너지 서비스를 누릴 권리가 있다”며 “‘생활 SOC형 연료전지 사업’ 등으로 도시가스 사각지대를 줄이고, 나아가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0년도 도시가스 보급률 현황



























































































구분



2020년 보급률



서울



97.6%



인천



92.3%



경기



87.4%



수도권 계



92.0%



부산



95.5%



대구



97.3%



광주



99.7%



대전



95.3%



울산



95.9%



세종



76.9%



강원



55.5%



충북



68.2%



충남



70.0%



전북



71.8%



전남



57.1%



경북



67.6%



경남



79.0%



제주



15.1%



지방 계



78.3%



전국 계



85.0%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