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과 공존하고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풍력발전’ 논의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10-14 17:32:13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풍력발전이 환경과 공존하고 지역주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에너지공단 풍력발전추진지원단은 1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풍력발전 주요정책 및 기술동향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풍력분야 전문가 및 사업자 등 40여명이 참석해 최근 2년간 정부에서 발표한 풍력발전 관련 정책에 따른 풍력발전사업의 주요 변경사항과 정책 성과를 공유했다.



풍력발전을 위한 전기사업허가를 위해서는 사전환경성 검토 단계를 추가해 그동안 풍력발전 보급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한 환경성을 사전에 검토하는 절차를 신설했다. 이를 위해 당정협의로 지난해 2월에 신설된 풍력발전추진지원단은 발전사업허가를 준비 중인 사업을 대상으로 육상풍력입지지도 컨설팅을 실시했다.



특히, 전기사업허가를 득했으나 지연되고 있는 원인별로 전문가 1:1 전담매칭 및 전문가 자문단(정책, 계통, 환경 등)을 활용한 애로사항 심층분석을 통해 지연사유 해소를 지원하고 있다.



신규 사업자를 대상으로는 인큐베이팅 컨설팅, 환경성 검토 열린상담실 운영 등 사업 초기단계부터의 밀착 지원으로 지연사유들을 사전 제거하여 사업성을 높였다.



또한, 지역수용성 문제 해소를 위해 입지 발굴, 사업자 선정, 개발이익 공유 등 개발계획 전반에 대해 사업 초기부터 주민, 어민 등 실질적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도록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제도를 도입했다.



세미나에서는 ▲풍력발전 기술개발 동향 ▲풍력발전 보급을 위한 주민수용성 확보 방안 ▲ 국내 육·해상 풍력 안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 세미나 참석자는 “풍력발전 정책 및 기술 동향에 대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으며 앞으로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에너지공단 풍력발전추진지원단 관계자는 “다양한 지원 활동을 통해 풍력 보급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풍력발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