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접종률 85%면 방역 조치 없이도 델타 억제 가능“

[ 시사경제신문 ] / 기사승인 : 2021-10-14 17:37:58 기사원문
  • -
  • +
  • 인쇄

서울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구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모습. 사진=시사경제신문
서울시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구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모습. 사진=시사경제신문




정부가 국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85%에 도달할 경우, 마스크 착용, 영업금지와 같은 방역 조치 없이도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더 강한 델타형 변이바이러스의 확산을 차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통해 "접종 완료율이 85%가 되면, 집단면역은 약 80%에 이르게 된다"며 "그럴 경우, 델타 변이조차 마스크 착용이나 집합 금지, 영업 제한 없이 이겨낼 수 있다는 이론적 토대가 된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민의 적극적 참여와 의료진의 헌신으로 백신 접종률이 급상승하는 상황"이라며 "현재로서는 어느 정도의 환자 감소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접종 완료율이 올라간다는 것은 가장 강력한 개인적 거리두기 수단이 강화된다는 의미"라면서 "접종률이 올라갈수록 그 효과는 집단면역과 코로나19 유행 차단, 발생 감소로까지 이어지게 된다"고 부연했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접종 완료율에 따라 30%대 수준에서는 집단면역 효과가 거의 나타나지 않지만, 50%를 넘어 55% 수준에 달하면 집단 면역도는 50%에 이르게 된다. 이로 인해 집단면역의 효과로 별도의 방역 조치 없이 유행을 억제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그는 "접종 완료율이 더 높아져 70%에 이르게 되면, 감염 재생산지수 3도 이겨낼 수 있게 된다"며 "85% 수준까지 오르게 되면 델타 변이의 전파력과 같은 감염 재생산지수 5를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수치는 1 미만일 경우 유행 억제를,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의미한다.



권 부본부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 본격화로 방역 조치가 완화될 경우,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에는 "백신 접종률이 더 올라간다면 방역 완화 시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다는 전제 조건부터 달라져 확진자 수가 급증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사경제신문=이성익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