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롬, ‘달리와 감자탕’ OST ‘사랑할 순 없는지’ 발매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10-14 15:47:55 기사원문
  • -
  • +
  • 인쇄
싱어송라이터 프롬이 ‘달리와 감자탕’ OST 다섯 번째 주자로 참여한다.

프롬이 참여한 KBS2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의 다섯 번째 OST ‘사랑할 순 없는지’가 14일 오후 6시 발매된다.

프롬의 ‘사랑할 순 없는지’는 지난 1986년 밴드 다섯손가락의 2집 수록곡인 ‘사랑할 순 없는지’를 리메이크한 곡으로, 이번 앨범에서는 어쿠스틱과 피아노 두 버전으로 나뉘어 각기 다른 감성을 전한다.

프롬은 청아한 목소리와 특유의 진한 감성으로 극 중 끊임없이 사건에 휘말리고, 남에게 쉽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어려운 달리(박규영 분)의 상황에 간절함과 아련한 감성을 더한다.

또한, 이번 OST는 과거 프롬과 함께 ‘당신의 계절은 무엇입니까’, ‘서울밤’, ‘헤어져서 좋은 일들’을 함께 작업했던 조정치와 밴드 하비누아주의 리더이자 연주가, 싱어송라이터로 활동 중인 전진희가 편곡에 참여하며 서로 다른 감정의 무게를 지닌 OST를 완성시켰다.

프롬은 정규 1집 ‘Arrival’과 정규 2집 ‘MOONBOW’ 모두 한국 대중음악상 후보에 오르는 등 앨범에 담긴 독창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인디 씬에 널리 알려졌다. 지난해 발매한 EP 앨범 ‘CELLOPHANE’은 K-INDIE CHART 1위에 오르는 등 꾸준한 인기와 함께 인디팝을 대표하는 가수로 자리 잡았다.

그밖에도 카더가든, 기리보이, 김필과의 듀엣 활동뿐만 아니라 ‘7월의 왕비’, ‘사랑의 온도’, ‘초면에 사랑합니다’ 등 수많은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이름을 알린 바, 이번 앨범에서도 풍부한 감성을 담아낸 프롬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