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강화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4 12:08:59 기사원문
  • -
  • +
  • 인쇄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허은아 수석대변인, 윤창현 의원, 김은혜 홍보본부장, 송석준 의원, 김 원내대표, 이 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김용태 최고위원, 김성원 경기도당 위원장, 박수영 의원, 서범수 의원.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허은아 수석대변인, 윤창현 의원, 김은혜 홍보본부장, 송석준 의원, 김 원내대표, 이 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김용태 최고위원, 김성원 경기도당 위원장, 박수영 의원, 서범수 의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정조준하고 대장금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공세를 더욱 강화하고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도당에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 직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대장동 게이트 진상 규명을 향한 국민들의 목소리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는 "민주당에 3차 선거인단 민심으로도 확인할 수 있었듯이 국민들은 대장동 관련해서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라는 생각을 더 해가고 있는 것 같다"며 "저는 1번 플레이어이자 몸통인 이재명 후보가 이제 더 이상 말도 안 되는 비유와 과장된 어법으로 이런 대응을 할 것이 아니라 오로지 진실과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특검을 받고, 국감에 필요한 자료 제출에 충분히 협조해서 이런 것들이 규명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안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진실을 밝히라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에 함의에 대해서 상당한 궁금증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며 진짜 적극적인 수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말로는 경기도의 국정감사에 임하겠다고 했지만 실체 내막을 살펴보면 경기도와 성남시가 국회의 자료제출 요구를 지속적으로 묵살하거나 지연시키고 있으며 민주당은 증인 참고인의 채택을 전면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이재명 후보는 자기 보호를 위해서 마귀, 봉고파직, 위리안치 등 기괴한 단어를 끌어 다 쓰기까지 하는 궤변의 달인"이라면서 "국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한 단군 이래 최대의 권력형 부동산 개발 비리 사건을 자신의 최대 치적사업이라고 강변하고 우기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공공의 이익을 특정 민간인에게 몰아준 사실이 드러나게 되면 이재명 후보 또한 업무상 배임죄의 책임을 벗어날 수가 없는 법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혜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은 "성남시는 어제부터 국토위원을 포함해서 국민의힘 위원들의 제출 문건, 응대하겠다고 하면서 계속 뭔가 보내오는데 언론에 나오는 이상도 이하도 아닌 문건으로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유의미한 문건이 나올 때까지 계속 묻겠다.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 아닌 최대 비리가 맞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